전체메뉴
선관위, 미국·유럽 등 17개국 23개 재외공관 선거사무 중지
더보기

선관위, 미국·유럽 등 17개국 23개 재외공관 선거사무 중지

뉴스1입력 2020-03-26 20:25수정 2020-03-26 21: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재외선거사무 중지 결정 공관 명단(중앙선거관리위원회 제공)

중앙선거관리위원회는 26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확산으로 인해 주이탈리아대사관 등 17개 국가 23개 재외공관의 4·15 총선 재외선거사무를 오는 4월 6일까지 중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는 지난 16일 중국 주우한총영사관에 이어 두 번째 중지 결정이다. 이들 지역에서는 재외국민 투표가 사실상 불가능해졌다.

대상 국가는 유럽 6개국(독일·스페인· 아일랜드·영국·이탈리아 프랑스), 아프리카 2개국(가나·남아프리카공화국), 아시아 4개국(네팔·인도·필리핀·키르기즈), 남아메리카 3개국(에콰도르·온두라스·콜롬비아), 미국, 파푸아뉴기니 등 17개 국가다.


선관위는 결정 이유로 Δ전 국민 자가격리와 전면 통행금지· 외출제한 등의 조치가 시행 중 Δ위반 시 벌금이나 구금 등 처벌되어 투표에 참여하는 재외국민의 안전을 보장할 수 없는 상황 Δ공관 폐쇄와 투표관리 인력의 재택근무로 재외투표소 운영이 어렵다는 점을 들었다.

주요기사

선관위는 “향후 미국 동부 지역을 포함해 코로나19의 가파른 확산세를 보이고 있는 지역의 주재국 제재조치 상황 등을 예의주시하고 재외국민의 안전을 담보하기 어려울 것으로 판단되는 경우 외교부와 협의해 추가로 재외선거 사무 중지를 결정할 예정”이라 밝혔다.

이어 “현지 실정에 맞게 재외투표소 방역대책을 마련하고 투표소 내 선거인 1m 이상 간격 유지, 소독용품 비치 등 코로나19 감염 예방활동을 강화할 예정”이라고 했다.

선관위는 “재외투표의 안전한 국내 회송을 위해 외교부·재외공관·항공업체 등과 긴밀히 협조해 여객기, 화물기 또는 육로 이동 등 가능한 모든 수단을 강구하고 있다”며 “회송이 불가능하다고 판단될 때는 공관에서 직접 개표하게 하되 늦어도 다음달 11일까지 공관개표 대상을 결정해 선거에 차질이 없도록 진행할 예정”이라 밝혔다.

다만 국외부재자신고인명부 및 재외선거인명부에 올라있는 사람이 국외로 출국하지 않거나, 재외투표기간 개시(4월 1일)전에 귀국한 사람은 4월 1일부터 귀국 사실을 증명할 수 있는 자료를 첨부해 관할 구·시·군선관위에 신고하면 선거일에 투표할 수 있다.

중앙선관위는 “신고는 4월 1일부터 15일 오후 6시까지 가능하다”며 “선관위는 신고기간과 방법을 적극적으로 안내해 참정권 행사를 보장할 계획”이라고 전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