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기사회생’ 민경욱 “부덕의 소치…죽을 때까지 뛰겠다”
더보기

‘기사회생’ 민경욱 “부덕의 소치…죽을 때까지 뛰겠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26 13:22수정 2020-03-26 13:2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공천 취소로 벼랑 끝에 몰렸다가 기사회생한 민경욱 의원은 “부덕의 소치로 지지자 여러분들께 심려를 끼쳐드려 몹시 송구스럽다”고 밝혔다.

민 의원은 26일 페이스북에 “존경하는 주민 여러분께서 부여해주신 마지막 기회임을 분명히 숙지하고, 이제 연수·송도만 바라보며 죽을 때까지 두 발 벗고 뛰겠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전날 통합당 공관위는 황 대표의 최측근인 민 의원의 공천을 취소하고, 경선에서 패했던 유승민계 민현주 전 의원을 다시 공천해 최고위에 회부했다.


황 대표가 총선 후보 등록을 불과 하루 앞두고 4개 지역구(부산 금정, 경북 경주, 경기 화성을, 경기 의왕-과천)에 대한 공관위의 공천 결정을 전격 취소한 것에 대한 맞대응이었다.

주요기사

그러나 황 대표는 같은 날 밤 최고위원회의를 열어 공관위 결정을 다시 뒤집어 민 의원의 공천을 확정했다.

민 의원은 총선 기간 동안 공천 결과가 네 차례(공천 배제→경선으로 공천→공천 무효→공천 확정)나 바뀌는 등 천당과 지옥을 오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