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女 골프 세계 1위 고진영 “올림픽 연기 예상, 안전이 최우선”
더보기

女 골프 세계 1위 고진영 “올림픽 연기 예상, 안전이 최우선”

뉴시스입력 2020-03-26 10:15수정 2020-03-26 10:1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여자골프 세계랭킹 1위 고진영(솔레어)은 2020 도쿄올림픽의 1년 연기에 대해 “조금 예상하고 있었다”면서 무덤덤한 반응을 보였다.

고진영은 26일 매니지먼트사인 세마스포츠마케팅을 통해 “여러모로 쉽지 않은 결정이었을 것”이라면서 자신의 견해를 밝혔다.

고진영은 “선수들 뿐 아니라 전 세계 사람들의 건강과 안전을 고려해 내려진 결정”이라면서 “지금 상황에서는 안전과 건강이 최우선이어야 한다”며 1년 연기를 반겼다.


도쿄올림픽에는 6월 세계랭킹 기준 국가당 최대 4명까지 출전 가능했다. 1위를 고수 중인 고진영의 경우 올 여름 대회가 열렸다면 큰 이변이 없는 한 출전이 확실시 됐다.

주요기사

하지만 대회가 1년 뒤로 늦춰지면서 고진영은 보다 치열한 경쟁에 내몰리게 됐다.

고진영은 차분히 기량을 유지하며 새롭게 재개될 투어를 맞이할 생각이다.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잠정 중단된 상태다.

“현재 웨이트트레이닝과 연습을 거의 비슷한 비중으로 진행하고 있다”는 고진영은 “채워야 하는 부분에 집중해 더 연습할 것”이라고 밝혔다.

세계랭킹 3위 박성현(솔레어)도 고진영과 비슷한 반응을 보였다. “개최 연기가 쉽지 않은 결정이었겠지만, 모두의 건강과 안전을 위한 최선의 결정이었다고 생각한다”면서 “조금 더 연습과 준비 기간을 가질 수 있다는 마음가짐으로 잘 준비할 것”이라고 했다.

박성현은 이어 “스윙에 대한 고민을 많이 했고 지금까지 잘 해결되고 있다”면서 “서두르지 않고 장기적인 플랜을 잘 세워 준비할 예정”이라고 보탰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