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찰, ‘박사방’ 조주빈 오늘 첫 소환조사…송치 하루 만에
더보기

검찰, ‘박사방’ 조주빈 오늘 첫 소환조사…송치 하루 만에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26 09:45수정 2020-03-26 09: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박사방’ 운영자 조주빈이 검찰에 송치된 지 하루만인 26일 첫 소환조사를 받는다.

검찰에 따르면 서울중앙지검 디지털성범죄 특별수사 태스크포스(TF)는 이날 오전 조 씨에 대한 소환조사를 진행한다.

조 씨 측 변호인이 전날 사임계를 제출했다고 알려졌지만, 이날 조사에는 참석할 예정이라고 전해졌다.


변호인 측은 “가족들의 설명과 직접 확인한 사실관계가 너무 달랐다”며 “더 이상 변론을 진행할 수 없다고 판단했고 금일 사임계를 제출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검찰은 경찰에서 넘겨받은 자료를 토대로 조 씨에게 사실 관계를 확인한 뒤, 변호인 없이 조사를 계속 진행할지에 대해 물어볼 방침이다.

한편 서울중앙지검은 전날 ‘박사방’ 사건에 대한 형사사건공개심의원회를 개최하여 피의자 신상정보 및 수사상황의 공개여부를 심의했다고 밝혔다.

또 △이 사건의 내용과 중대성 △피의자의 인권 △수사의 공정성 △국민의 알권리 보장 △재범방지 및 범죄예방 등 공공의 이익을 종합적으로 고려하여, 피의자 조주빈의 실명, 구체적 지위 등 신상정보와 일부 수사상황 등을 공소제기 전이라도 예외적으로 공개하기로 의결했다고 전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