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폼페이오 “G7 단합해 ‘北 핵협상 복귀’ 촉구해야”
더보기

폼페이오 “G7 단합해 ‘北 핵협상 복귀’ 촉구해야”

뉴스1입력 2020-03-26 08:06수정 2020-03-26 08: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이 25일(현지시간) 북한의 비핵화 협상 복귀를 재차 촉구하고 나섰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날 주요 7개국(G7) 외교장관들과의 화상회의 뒤 국무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G7과 모든 국가들은 계속 단합해 북한에 협상 복귀를 촉구해야 한다”면서 “그들의 불법적인 핵·탄도미사일 개발에 대해 외교·경제적 압박을 가하는 데 전념해야 한다”고 말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이 같은 발언은 최근 북한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 속에서도 단거리 탄도미사일 등 신형 무기시험을 계속하고 있는 사실을 겨냥한 것으로 보인다.


일각에선 “코로나19 대응 지원을 위해 북한 등에 대한 제재를 완화하자”는 주장이 유엔으로부터 나오고 있는 사실을 염두에 둔 것이란 관측도 나온다.

주요기사

미첼 바첼레트 유엔 인권최고대표는 전날 성명에서 북한과 이란·쿠바·베네수엘라·짐바브웨를 예로 들어 “코로나바이러스 대유행을 겪고 있는 나라들에 대한 광범위한 제재가 시급히 재평가돼야 한다”고 주장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도 지난 23일 주요 20개국(G20) 정상들에게 보낸 서한에서 코로나19 대유행이 “종말론적(apocalyptic)” 상황으로 치닫지 않도록 각국이 Δ빈곤 국가들에 대한 경제적 지원에 나서는 한편 Δ‘특정 국가’들의 식량·의약품 수급을 돕기 위해 제재를 풀어줄 필요가 있다고 제안했었다.

미국의소리(VOA) 방송은 유엔 고위 인사들의 이 같은 발언에 대해 “북한을 포함한 제재대상국들이 대부분 보건체계가 취약해 코로나19 대응에 어려움을 겪고 있을 것이란 우려에 따른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러나 폼페이오 장관이 이날 회견에서 코로나19 문제와는 별개로 ‘G7의 단합’과 ‘대북 압박’을 강조함에 따라 ‘앞으로도 미 정부가 코로나19 대응 등 인도적 차원의 대북지원만을 허용하고 나머지 제재는 계속 유지할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앞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은 22일 북한·이란 등의 코로나19 대응 지원 의사를 밝혔었다.

이런 가운데 모테기 도시미쓰(茂木敏充) 일본 외무상은 이날 G7 외교장관들과의 화상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각국이 ‘북한의 모든 대량살상무기(WMD)와 탄도미사일의 완전한 폐기를 위해 G7이 긴밀히 협력한다’는 입장을 확인했다”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