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주빈, 절대권력 의미로 자신을 악마로 표현”
더보기

“조주빈, 절대권력 의미로 자신을 악마로 표현”

김소영 기자 , 김태언 기자 , 박종민 기자 입력 2020-03-26 03:00수정 2020-03-26 04: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리학자들 “손석희 등 언급은 유명인에 관심 돌리려는 의도” 텔레그램에서 아동 성 착취 영상 등을 제작해 유포한 혐의를 받는 ‘박사’ 조주빈(25)은 여성 피해자들에게 분명한 사과를 하지 않았다. ‘죄책감을 느끼지 않느냐’는 질문에도 정면을 바라본 채 입을 열지 않았다. 범죄 심리전문가들은 “스스로를 ‘악마’라 칭한 조주빈의 태도에 주목해야 한다”고 했다.

공정식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자신을 ‘악마’라고 표현한 배경에는 악마가 자신들이 소속된 암흑세계에서 절대적 권력을 행사한다는 뜻에서 일부러 언급한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이어 “조주빈은 텔레그램 대화방에서 유명인과 호형호제한다는 등 허세를 부리는 자기과시적인 면모가 있다. 사회적으로 따지자면 본인은 ‘사회적 유명 인사’라는 가치관을 가지고 있는 셈”이라고 밝혔다.

조주빈이 피해 여성에 대한 언급 없이 손석희 JTBC 사장과 윤장현 전 광주시장, 프리랜서 기자 김웅 씨 등 세간에 알려진 인물들을 언급한 것이 다분히 의도적인 발언이란 분석도 나왔다. 경찰 관계자는 “자신의 범행 대신 유명인의 피해 사실에 여론의 관심이 쏠리게 만들려 한 것 같다. 수사의 본질을 가리려는 의도”라고 말했다.



임명호 단국대 심리학과 교수는 “피해자들에게 미안하다고 하지 않는 건 공감능력이 없다는 뜻이다. 피해자의 몸에 칼로 노예라고 새겼다는 건 사람에 대한 기본적인 감정 자체가 부족한 게 아닌가 싶다”고 했다.

관련기사

유명인이나 강자를 향한 집착에 가까운 동경도 엿보인다.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는 “조주빈은 정치인이나 유명인 등 ‘더 센 남자’에 대한 동경이 드러난다. ‘내가 이 정도 돼’라는 심리가 뚜렷하다”고 진단했다. 박사방 제보자 등에 따르면 조주빈은 박사방에서 손 사장을 두고 “말은 높이지만 형 동생 하는 사이다”, 김 씨에 대해서는 “(나에게) 언론사 정보를 주는 사람”이라고 얘기하며 친분을 과시하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김소영 ksy@donga.com·김태언·박종민 기자
#n번방#박사방#성착취 동영상#디지털 성범죄#조주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