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하루 걸리던 확진자 동선 파악, 10분내 끝낸다
더보기

하루 걸리던 확진자 동선 파악, 10분내 끝낸다

이새샘 기자 입력 2020-03-26 03:00수정 2020-03-26 04: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경찰-통신사-카드사 등 정보 통합 새 역학조사 시스템 26일 가동
개인정보 유출우려 질본에만 권한, 다른 정부기관은 활용 못하게 설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로 판정된 A 씨. 언제 어떻게 감염됐는지 확인하기 위해 역학조사관이 A 씨 행적을 질문했지만 일주일 넘은 일이 명확히 기억나지 않는다. 신용카드, 휴대전화 위치정보를 동원했지만 신용카드 정보는 여신금융협회를 통해 각 카드사로 정보를 요청하고, 위치정보는 경찰청을 통해 각 통신사로 정보를 요청해야 했다. 공문을 주고받고, 받은 정보를 바탕으로 동선을 파악하는 데 꼬박 하루가 걸렸다.

많은 인력과 시간이 동원됐던 코로나19 역학조사에 빅데이터 분석 기술을 활용해 역학조사에 걸리는 시간이 10분까지 단축될 것으로 보인다. 국토교통부는 경찰청, 여신금융협회, 3개 통신사, 22개 신용카드사 간 협력체계를 구성해 역학조사 절차를 자동화하는 ‘코로나19 역학조사 지원 시스템’을 26일부터 정식 운영한다고 25일 밝혔다.

기존에는 역학조사관이 신용카드 정보나 위치추적 정보를 각 기관에서 직접 넘겨받아 확진자의 동선 등을 일일이 파악하고 개별적으로 분석해야 했다. 하지만 이 시스템을 이용하면 확진자의 이동 동선이나 시간대별 체류 지점 등이 자동으로 분석된다. 또 대규모 발병 지역을 분석해 지역 내 감염원을 파악하는 등 다양한 통계 분석도 가능해진다. 복잡했던 정보 수집 절차도 이 시스템을 통해 일원화해 역학조사관이 시스템에 접속해 정보 제공을 요청하면 각 기관 담당자에게 문자메시지로 자동으로 연락이 가게 된다.


국토부 측은 “코로나19 국내 발병 초기 평균 하루 이상이 소요됐던 이동 동선 도출 등 역학조사 분석 시간이 시스템을 활용할 경우 10분 이내로 줄어들어 대규모 확진자 발생 등 분석 업무가 폭증하는 경우에도 보다 민첩하게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개인정보 유출 우려를 반영해 시스템 관리 권한은 질병관리본부가 전적으로 가진다. 개인정보 열람과 분석은 질본과 각 지자체 역학조사관만 가능하며 다른 정부기관은 접속 및 활용이 불가능하도록 설계됐다. 또 역학조사관이 추가 정보가 필요하다고 판단한 확진자 등에 한해서만 관계 기관에 개인정보 제공을 요청할 계획이다.

이 시스템은 ‘스마트시티 혁신성장동력 연구개발 사업’의 하나로 대규모 도시 데이터를 수집, 처리하기 위해 만든 ‘스마트시티 데이터 허브 플랫폼’을 활용해 개발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이 같은 역학조사 시스템을 처음부터 새로 만들려면 통상 수개월에서 1년 이상이 걸리지만 연구개발 사업을 통해 개발된 기존 플랫폼에 역학조사 관련 기능을 보완하는 수준이었기 때문에 빠르게 시범 프로그램을 만들어 현장에 적용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새샘 기자 iamsam@donga.com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역학조사#확진 환자 동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