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MZ 평화의 길’ 2022년 전구간 개통
더보기

‘DMZ 평화의 길’ 2022년 전구간 개통

박창규 기자 입력 2020-03-26 03:00수정 2020-03-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강화∼고성 526km 도보여행 길… 카페 등 지역별 거점센터도 조성 비무장지대(DMZ) 주위를 걸으며 생태, 문화, 역사자원을 생생하게 체험할 수 있는 ‘DMZ 평화의 길’이 2022년 전 구간 개통을 목표로 올해 본격적인 조성사업이 추진된다.

행정안전부는 DMZ 평화의 길 조성사업에 올해 140억 원을 투입한다고 25일 밝혔다. DMZ 평화의 길은 인천 강화군에서 강원 고성군까지 총 526km 구간에 조성되는 도보 여행길로 2022년까지 추진된다.

정부는 지난해 대국민 공모를 통해 공식 명칭을 DMZ 평화의 길로 정하고, 3개 시군(고성 철원 파주)에 테마구간을 시범 운영해 방문자로부터 호응을 얻었다.


올해는 국비 90억 원과 지방비 50억 원을 투입해 △노선 정비 △지역별 거점센터 조성 △7개 테마노선 추가 개방 △통합브랜드 개발 등을 진행한다. 노선은 마을 안 길이나 자전거길, 임도 등을 최대한 활용하는 방식으로 조성해 자연 훼손을 줄인다.

주요기사

정부는 방문자들이 더 많은 시간을 보낼 수 있도록 식당, 카페, 게스트하우스 등 10곳의 지역별 거점센터를 조성한다. 또 지난해 3개 노선에 이어 올해 7개의 테마노선을 추가 개방한다. DMZ 평화의 길을 세계적인 평화관광 도보 여행길로 조성하기 위해 통합브랜드 개발을 비롯한 홍보 전략도 마련한다.

윤종인 행안부 차관은 “DMZ 평화의 길을 세계인이 걷고 싶은 길로 조성해 접경지역에 새로운 활력을 불어넣을 것”이라고 말했다.

박창규 기자 kyu@donga.com
#dmz 평화의 길#도보여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