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은, 이르면 내주부터 한미 통화스와프 달러 공급
더보기

한은, 이르면 내주부터 한미 통화스와프 달러 공급

장윤정 기자 입력 2020-03-26 03:00수정 2020-03-2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한국은행이 한미 통화스와프 계약에 따라 이르면 다음 주부터 달러를 시장에 공급한다. 유상대 한은 부총재보는 25일 “현재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와 실무협의를 진행 중이며 이번 주중에 본계약서를 작성하고 다음 주 자금을 공급하는 일정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며 “구체적인 협의 사항이 많지만 전반적으로 큰 어려움 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19일 미 연준과 6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하기로 합의한 한은은 현재 1차 공급금액, 공급방식, 금리 등을 놓고 연준과 막바지 협의 중이다.

통화스와프 전체 한도는 600억 달러지만 한꺼번에 이 돈이 공급되지는 않고 몇 차례에 걸쳐 나뉘어 풀린다. 한은과 연준은 2008년 글로벌 금융위기에 300억 달러 규모의 통화스와프 계약을 체결했을 때도 5차례 입찰을 실시해 총 164억 달러를 시장에 공급했다. 2008년 1차 공급액은 40억 달러였지만 이번 1차 공급액은 그때보다 훨씬 더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장윤정 기자 yunjung@donga.com
주요기사
#한미 통화스와프#달러#한국은행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