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19로 영화계 피해 장기화…영진위·연대회의 지원책 등 논의
더보기

코로나19로 영화계 피해 장기화…영진위·연대회의 지원책 등 논의

이해리 기자 입력 2020-03-26 06:57수정 2020-03-26 06:5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의 여파로 인해 한산한 영화관. 스포츠동아DB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영화계 위기감이 심화하는 가운데 영화단체들과 극장, 영화진흥위원회가 머리를 맞댔다. 영화계 종사자들의 생계가 위협받는 위기를 함께 극복하자는 취지다.

(사)한국영화감독조합과 (사)한국영화제작가협회 등 11개 영화단체와 CJ CGV 등 5개 멀티플렉스 극장 체인이 ‘코로나 대책 영화인연대회의’(연대회의)를 결성했다. 이들은 25일 성명을 내고 ‘영화산업의 특별고용지원 업종 선정’, ‘정부의 금융 지원 정책 시행’, ‘지원 예산 편성’ 등을 촉구했다. 연대회의는 “줄 도산 위기 같은 생계의 위협에 놓인 영화업계 종사자의 생존권을 보장하는 정부 대책이 필요하다”며 “영화발전기금을 활용한 긴급 지원을 요청한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사태의 장기화로 3월은 물론 4∼5월까지 영화 개봉은 물론 극장 관객수 회복 가능성을 예측할 수 없는 상황에 놓였기 때문이다. 24일 하루 극장 관객이 2만명대를 기록하는 등 역대 최저치로 추락하고, 촬영 중단 등 위기로 이어지면서 현실적인 지원책이 절실하다는 목소리가 높아가고 있다.

이에 영화진흥위원회는 ‘코로나19 전담대응 TF’를 설치했다. 영진위 관계자는 25일 “코로나19라는 초유의 위기에 기민하게 대응하지 못했다”고 인정하며 “영화인들의 일자리 보전과 지원책을 신속하게 실행하겠다”고 밝혔다.


이해리 기자 gofl1024@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