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의협, 집단감염 병원 손배청구 검토에 강력 반발
더보기

의협, 집단감염 병원 손배청구 검토에 강력 반발

강동웅 기자 입력 2020-03-24 03:00수정 2020-03-24 03: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토사구팽땐 의료진 철수 권고”… 정부-지자체 움직임 비판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정부와 지방자치단체의 잇단 의료시설 압박 조치에 반발하고 나섰다. 의협은 23일 성명서를 내고 “중앙정부와 지자체가 감염 확산을 의료진과 의료기관의 과실로 돌려 책임을 전가하고 있다”며 “이런 토사구팽을 계속한다면 현장에 있는 의료진의 철수를 권고하고, 민간의료기관은 환자와 소속 의료인의 보호에 충실하도록 권고할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20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는 요양병원에 외부인 출입을 제한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을 발동하고 이를 위반해 집단 감염이 발생하면 손해배상 청구를 검토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21일에는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분당제생병원을 형사고발하는 한편 손해배상 청구를 고려한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손해배상 청구 방침은) 중대본과 협의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요양병원에서도 굉장히 많은 노력을 해 오신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강동웅 기자 leper@donga.com
관련기사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대한의사협회#성명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