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11.7조 코로나19 추경 국회 본회의 통과…TK 지원에 1.6조
더보기

11.7조 코로나19 추경 국회 본회의 통과…TK 지원에 1.6조

뉴시스입력 2020-03-17 22:42수정 2020-03-17 23: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찬성 222명, 반대 1명, 기권 2명…국회 제출 12일 만에
정부안대로 총 규모 11.7조 유지…TK 지원액 1조원 증액
세입경정 2.4조원 줄여…코로나 무관 예산 6800억 감액
감염병 1500억, 소상공인 지원 1.2조, 민생안정 8000억↑
LCC 등 피해 업종 자금지원 보강 2400억원 새로 편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을 위한 총 11조7000억원 규모의 정부 추가경정예산(추경)안이 17일 국회 본회의를 통과했다.

국회는 이날 밤 본회의를 열어 재석 225명 중 찬성 222명, 반대 1명, 기권 2명으로 코로나19 추경안을 의결했다. 지난 5일 정부가 추경안을 제출한지 12일 만이다.

정부안과 비교해 총 규모는 11조7000억원으로 유지됐지만 세입경정 조정 등으로 대구·경북(TK)에 1조원 가량의 추가 지원이 이뤄졌다.


여야는 국회 예결위원회 간사 간 회동과 소위원회 등을 통해 세입경정 3조2326억원 중에서 지난해 경제성장률 등 경제 변수 수정으로 인해 배정했던 2조3894억원을 줄였다. 세입경정은 부족한 세수를 보전하는 것이다.

주요기사

또 목적예비비 3500억원과 취업성공패키지, 고용창출장려금, 고효율가전제품환급금 등 코로나19와 직접적인 관련성이 떨어지는 예산 3300억원등 6811억원을 감액했다.

이를 통해 3조1000억원 가량을 줄이는 대신 다른 부분에서 비슷한 규모를 증액하는 방식의 조정을 통해 추경안 총 규모를 유지했다.

구체적으로는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경북에 대한 지원 예산 1조394억원을 증액했다.

지역경제활성화와 재해구호를 포함한 재난대책비 4000억원, 피해점포 회복지원 2262억원, 소상공인 전기료·건보료 감면 1111억원, 지역고용대응 특별지원 300억원, 긴급복지 600억원,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2000억원 등이 증액됐다.

기존 정부안의 6187억원을 포함하면 총 1조6581억원이 대구·경북 지원 추경 예산으로 반영됐다. 여기에 이번 추경에 반영된 전국대상 사업 가운데 대구·경북에 배정된 금액을 추가하면 총 2조4000억원 규모로 늘어나게 된다.

감염병 대응역량 강화 예산 1483억원도 증액됐다. 음압병실 확대 375억원, 감염병 대응 의료인력 파견비 182억원, 마스크 주말 생산 인센티브 등 844억원 등이다.

소상공인 및 자영업자 지원 규모는 1조1638억원 늘었다. 경영안정자금 8000억원, 초저금리 자금 추가공급 2547억원, 소상공인 이자율 인하 소요 예산 604억원 등이 대표적 증액사업이다.

민생안정 분야에서는 7696억원이 증액됐다. 보육부담 경감을 위한 365억원, 사립유치원 긴급지원 320억원, 저소득층 건강보험료 감면 2275억원, 긴급복지 2000억원, 방문학습지교사 등 특수고용직 근로자에 대한 생계지원 1000억원, 저소득층 소비쿠폰 1736억원 등이 늘었다.

당초 정부안에 없던 저비용항공사(LCC) 등 피해업종 자금지원 보강에 2400억원,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대학 온라인 강의 지원을 위한 18억원도 편성됐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