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잇단 개학 연기에도 여전히 부족한 ‘집단감염 대책’
더보기

잇단 개학 연기에도 여전히 부족한 ‘집단감염 대책’

뉴시스입력 2020-03-17 19:13수정 2020-03-17 19:1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저연령대 집단감염 발생 시 후속대책도 안갯속

교육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각급 학교의 개학을 다음달 6일로 연기하면서 학생들의 집단감염 가능성에 대한 우려도 잠시 미룰 수 있게 됐다.

그러나 밀집된 환경에서 생활하는 학생들의 집단감염 방지 대책은 여전히 방역당국이 해결해야 할 난제 중 하나다.

17일 경기북부 각 지자체와 방역당국에 따르면 교육부는 이날 23일로 예정된 각급 학교 개학일을 2주 더 연기해 다음달 6일으로 조정했다.


국내 코로나19 확진자 발생 추이는 하루 100명 이하를 유지하고 있지만, 일과시간동안 밀접접촉이 일어나 대규모 집단감염 발생 가능성이 있는 학교 환경을 고려한 조치다.

주요기사

문제는 개학이 2주 더 연기되면서 학교에 등교하지 못하게 된 청소년 모두를 코로나19로부터 지키면서 가정 내에 머무르게 하는 것이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점이다.

학생 대부분이 부모의 통제 하에 이번 코로나19 사태를 보내고 있지만, 부모가 집을 비우거나 가정불화 등으로 통제가 어려운 경우 외부활동을 막을 방법이 없다.

최근 서울 동대문구에서 발생한 PC방 집단감염에도 여전히 경기북부의 많은 PC방과 코인노래방, 오락실 등에서 적지 않은 학생들이 목격되고 있는 점도 이 같은 우려를 키우고 있다.

물론 집에 머무는 학생들도 아직 휴업하지 않은 일부 학원이나 외부활동을 피할 수 없는 직장인 가족에게 감염될 가능성도 있는 만큼 100% 안전한 곳은 없는 게 사실이다.

교육당국은 개학 시기에 맞춰 모든 가용 조치를 동원해 학생들을 보호한다는 방침이지만, 등교한 학생 중 잠복기나 무증상 감염자가 1명만 있어도 집단감염 사태로 이어질 수 있어 대응이 쉽지 않은 실정이다.

학교 내 집단감염이 발생할 경우 생길 문제는 더 심각하다.

현재 각 경기도내 각 지자체에는 집단감염 발생 시 환자 분류 및 병상 배정, 입원 치료 등에 대한 지침은 있지만, 학교나 학원에서의 집단감염 대책, 특히 저연령대 집단감염에 대한 대책은 아직도 마련돼 있지 않다.

병원이나 생활치료시설에서 혼자 생활이 가능한 중·고교생과 달리 초등학교 저학년이나 유치원생 등 혼자 생활하기 어려운 연령대에서 집단감염이 발생할 경우 당장은 부모가 생업이나 가사를 포기한 채 감염 위험을 무릅쓰고 함께 병원생활을 하는 수 밖에 없다는 뜻이다.

실제로 대규모 확진자가 나온 대구지역에서도 소아 확진자의 부모가 완치 때까지 병원에서 방호복을 입고 자녀를 돌본 사례가 있다.

무증상이나 경증 확진 아동의 경우 자가에서 치료가 가능토록 길을 열어뒀지만, 이 역시 가족이 모두 경증 확진자가 아닌 이상 2차 감염 위험이 뒤따른다.

한 지자체 보건소 관계자는 “현재 코로나19 추세가 계속 새로운 사례가 발생하고 그에 대한 대응책이 수립되는 방식으로 진행되고 있는 만큼 교내 집단감염 사례가 생기면 즉시 대책을 마련해 대응할 것”이라며 “다만 저연령대 집단감염이 일어날 경우에 대해서는 충분히 발생할 수 있는 일인 만큼 선제적으로 대책을 마련할 필요가 있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의정부=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