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 한창인데…해외여행 갔다가 코로나 감염 속출
더보기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 한창인데…해외여행 갔다가 코로나 감염 속출

이소연 기자 , 창원=강정훈 기자 입력 2020-03-17 18:34수정 2020-03-18 10: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News1

이탈리아나 프랑스, 스페인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하고 늘고 있는 국가로 여행을 다녀온 뒤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가 국내에서 잇따르고 있다. 국가적 차원에서 ‘사회적 거리두기’ 운동을 벌이고 있는 시점에 적절치 못한 해외여행이란 지적도 나온다.

경남 창원에 사는 A 씨(30)는 지난달 24일부터 이달 13일까지 이탈리아와 프랑스 등으로 신혼여행을 다녀왔다. 15일 발열 증상을 느낀 A 씨는 16일 오전 보건소에서 감서를 받은 뒤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경남도청 관계자는 “그의 아내도 함께 검사를 받았으나 음성 판정을 받았다. 현재 집에서 자가 격리에 들어갔다”고 말했다.

광주 북구에 거주하는 59세 여성도 17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본인은 해외여행을 간 적이 없었으나, 경기 일산에 사는 딸이 최근 스페인 여행을 다녀왔다. 이 여성은 6~8일 딸의 집을 방문했다. 딸 역시 검사를 받을 예정이다. 광주에서는 15일에도 남편과 함께 유럽여행을 다녀온 여성(44세)이 확진 판정을 받았다.


충참 홍성에서 발생한 코로나19 첫 확진자인 B 씨(64)도 해외여행이 발목을 잡았다. B 씨는 지난달 23일부터 이달 2일까지 아랍에미리트 두바이를 경유해 이집트 여행을 다녀왔다. 16일 발열 증상이 나타난 그는 16일 홍성의료원 선별진료소에서 검사받고 17일 양성 판정을 받았다. 방역당국은 “B 씨가 충남교육청 등 공공기관과 아파트단지가 밀집한 내포신도시에 거주한다. 발 빠르게 이동경로를 파악해 방역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서울과 부산, 전북 군산에서도 해외여행 확진자가 나왔다. 서울에선 프랑스에서 교환학생을 마친 뒤 유럽여행을 하고 온 20대 남성이, 부산은 이달 4일까지 이탈리아와 스페인을 여행한 C 씨(24)가 확진 판정을 받았다. 군산에 사는 62세 여성은 이달 초 미국 뉴욕에 있는 아들네를 방문한 뒤에 확진됐다.

정부는 해외 곳곳에서 코로나19가 확산되자 19일 0시부터 전 세계 모든 입국자에 대해 특별입국절차를 확대 시행하기로 했다. 앞으로 입국자는 발열과 호흡기 증상 검사를 받고 건강상태 질문서를 작성해야 한다. 서울시에 따르면 17일 기준 서울의 코로나19 확진자 265명 가운데 여행이나 출장 등 해외에서 감염된 사례는 25건(9.4%)이다.

국내 여행사들은 코로나19가 진정 단계에 접어들 때까진 해외여행을 자제할 것을 권고했다. 유럽여행을 전문으로 하는 한 여행사 관계자는 “특히 유럽은 급박하게 코로나19가 확산되고 있어 현지에서 대응하기가 매우 어렵다”며 “지금 상황에서는 여행을 간다면 결국 그 책임은 본인이 져야 한다고 공지해드리고 있다”고 했다.

이소연 기자 always99@donga.com
창원=강정훈 기자 manma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