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워크맨’ 고동완 PD “일베 용어?…상상하지도 못 했다”
더보기

‘워크맨’ 고동완 PD “일베 용어?…상상하지도 못 했다”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3-17 18:26수정 2020-03-17 18: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튜브 웹예능 ‘워크맨’ 고동완 PD가 극우 성향 사이트 일간베스트(이하 일베)에서 쓰는 용어를 ‘워크맨’ 자막에 사용했다는 논란에 “상상하지도 못했다”며 억울함을 표했다.

고동완 PD는 17일 취재진을 통해 입장문을 내고 “먼저 이번 워크맨 자막 사태로 인하여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송구하다”고 사과했다.

이어 “다만 저의 불찰을 넘어 악의적인 허위사실과 비방이 계속 되는 점에 대하여 진실을 말씀드리고 여러분의 이해를 구하고자 입장문을 올린다”며 “악의적인 허위 사실 유포를 멈춰주시기를 간절히 단호히 호소한다”고 부탁했다.


그는 지난 3월 11일 ‘워크맨 부업1편’에서 삽입된 ‘18개 노무(勞務)시작’이라는 자막이 삽입 된 경위에 대해 “갑자기 추가 잔업을 해야 하는 상황, 즉 말그대로 ‘욕 나오는 상황’을 표현하기 위해 평소 언어유희를 즐겨 사용하던 자막스킬의 연장선으로 ‘18(욕) 개놈의 (잔업) 시작’의 의미로 해당 언어를 사용했다. 다만 이 경우 한자가 병기되지 않으면 욕설이 직접적으로 노출되는 문제가 있을 것 같아, 해당 단어의 한자를 병기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저는 당시는 물론이고, 이 사태가 벌어지기 직전까지도 해당 표현이 특정 극우 사이트에서 사용중인 비하표현으로 오해될 것이라고 생각하지 못했다”고 해명했다.

아울러 “여러 기사와 게시글에서는 ‘런닝맨’에서 문제가 되었던 자막 관련 사고까지도 모두 저 고동완 개인과 관련 있는 것처럼 단정적으로 적시하여 보도하고 있다”며 “해당 사건은 저랑 무관하기에 저는 일베 관련 논란으로 ‘런닝맨’에서 하차한 사실이 없다”고 말했다.

고 PD는 “저는 특정 극우 사이트를 비롯해 어떠한 커뮤니티 활동도 한 적이 없다. 이 것은 양보할 수 없는 단호한 진실이다. 때문에 해당 사이트에서 어떤 표현 들을 자주 사용하는지 잘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다”며 “전혀 몰랐고 상상하지도 못 했다. 만약 필요하다면 제 개인 접속 기록 서버에 대한 일체의 검증도 수용할 의향이 있다”고 했다.

그는 “불찰로 인하여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은 진심으로 송구하나 악의적으로 허위사실을 만들어 유포하는 것에 대해 저의 명예를 걸고 결단코 아니라는 점을 분명히 말씀드리고 싶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계속적으로 악의적으로 비방의 목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할 시 저도 저의 진실성을 입증하기 위해서라도 형사고소 등 엄중한 조치를 취할 수 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