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잠잠하던 강릉서 40대 여성 무증상 확진…강원 확진자 30명
더보기

잠잠하던 강릉서 40대 여성 무증상 확진…강원 확진자 30명

뉴시스입력 2020-03-17 17:37수정 2020-03-17 17: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7일 만에 확진자 발생, 강릉 5번 째

17일 강원 강릉시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 환자 1명이 발생했다.

강원도 재난안전대책본부에 따르면 강릉에 거주하는 40대 여성이 이날 오후 2시30분께 양성 판정을 받았다.

강원도에서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한 것은 7일 만이다.


강릉에서는 5명의 환자가 발생했고 4명이 퇴원한 상태다.

주요기사

7일 만에 추가 환자가 나옴에 따라 강릉의 환자 수는 2명으로 늘었다.

이 여성은 무증상 확진자로 나타났다. 강릉 가톨릭관동대학교 중국인 유학생 이후 도내에서 도민 가운데 무증상 양성 판정을 받은 사례는 이번이 처음이다.

강릉 교1동에서 옷가게를 운영하는 여성은 지난 15일 강릉 자택을 출발해 오후 1시께 원주시에 도착한 뒤 음식점을 방문했고 이어 강릉으로 돌아와 카페를 들린 뒤 오후 7시께 귀가했다.

여성은 자가용을 이용해 다녔다.

보건당국은 세부 역학조사가 나오는 대로 동선을 공개하겠다고 했다.

도내 누적 확진 환자 수를 거주지 지역별로 보면 원주가 17명으로 가장 많고 강릉이 6명, 춘천·속초 각 2명, 삼척·태백·서울 각 1명 등 총 30명이다.

도내 병원에서 치료 중인 환자 수는 원주의료원 11명, 원주세브란스기독병원 3명, 춘천 강원대학교병원 2명, 영월의료원 2명, 강릉의료원 1명 등 19명이다.

원주 16번 환자는 서울 신촌세브란스병원으로, 거주지가 서울인 줌바댄스 워크숍 참가자 20대 여성은 서울의료원으로 각각 전원됐다.

속초시민 2명, 삼척시민 1명, 강릉시민 4명, 원주시민 1명 등 8명은 완치돼 퇴원했다.

태백 1명은 사후 확진자로 분류됐다.

[강릉=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