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남·서초 학원 휴원율 37.27%→16.95%…“휴원 안하면 대응”
더보기

강남·서초 학원 휴원율 37.27%→16.95%…“휴원 안하면 대응”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17 16:51수정 2020-03-17 17: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뉴스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소규모 집단감염이 속출하는 가운데 서울시내 학원중 약 60%가 운영을 강행하고 있다. 서울시교육청은 16일 “지난 13일 오후 2시 기준으로 서울 관내 학원과 교습소 2만5229곳 가운데 1만627곳(42.1%)이 문을 닫았다”고 전했다. 학원 총연합회는 15일까지만 정부 휴업 권고에 동참, 16일 부터는 탄력적 휴원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서울시내 학원가의 모습. 2020.3.16/뉴스1

서울 지역 학원들이 연이어 개원한 것으로 나타나 집단 감염에 대한 우려가 나온다. 교육 당국은 학원이 ‘사회적 거리두기’에 협조하지 않을 시 대책을 강구하겠다는 방침이다.

서울시교육청은 16일 오후 2시 기준 서울 관내 학원 및 교습소 2만5231곳 가운데 6001곳이 휴원을 했다고 17일 밝혔다. 휴원율은 23.78%다.

이달 12일 서울 학원·교습소 휴원율은 38.35%(2만5225곳 중 9675곳 휴원)였다. 나흘 만에 14.57포인트 감소한 것이다.


특히 학원이 밀집한 강남·서초구의 16일 휴원율은 16.95%에 그쳤다. 학원 100곳 중 17곳만 휴원한 셈. 12일(37.27%) 휴원율과 비교하면 무려 20.32포인트 감소했다.
“개원으로 대규모 감염 우려…휴원 강제해야” 주장 나와
서울 학원들이 잇따라 개원하자 일각에선 지역사회 감염을 걱정했다. 학생이 감염되면 대중교통 등지에서 면역력이 약한 어른에게 전파할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왔다.

조희연 서울시교육감은 페이스북을 통해 “아이들은 하루 종일 마스크를 쓸 수 없다”며 “왕성한 아이들은 마스크를 안 쓰고 놀 수도 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도 휴원을 의무화 해달라는 내용의 청원이 쏟아졌다. 휴원을 강제할 수 있는 방법이 없기 때문.

한 청원자는 전날 청원을 통해 “학생들은 휴교령이 내려졌음에도 불구하고, 학원이라는 곳을 통해서 여러 명이 모이게 된다”며 휴원을 강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 청원은 하루 만에 2000명 이상의 공감을 얻었다.

청원자는 “‘학원을 가지 않으면 되지 않느냐’라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만 다른 친구들은 다 학원 가는데 혼자만 빠지기에는 눈치도 보이고, 다른 친구들보다 실력이 떨어지게 될까 걱정이 되는 등 여러 이유 때문에 학원을 쉬는 것이 어렵다”며 “이러한 시국에 학원에 가는 것은 대규모 확산이 될 수도 있는 위험과 가능성이 있다”고 주장했다.

학원을 운영한다는 또 다른 청원자는 지난달 24일 청원을 통해 “학원에도 정부 지원 휴업령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이 청원은 7만 명 가까운 이들의 공감을 얻었다.

청원자는 “자영업자인 저희들은 휴원을 해도 급여는 줘야하고, 차량유지비·월세·공과금 등 지출들은 넘쳐난다”며 “교사들은 휴교를 해도 월급을 받다. 학원 자영업자들에게도 지원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유은혜 “학원, ‘사회적 거리두기’ 협조 안하면 대책 강구”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17일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 3차 개학 연기 방안을 발표하고 있다. 유 부총리는 전국 유치원과 초·중·고교 개학을 오는 23일에서 다음달 6일로 2주 더 연기한다“고 발표했다. 2020.3.17/뉴스1 ⓒ News1

교육 당국은 장기 휴원으로 어려움을 겪는 학원 자영업자들을 위한 지원책을 마련했다고 17일 밝혔다. 그럼에도 개원이 계속될 경우 또 다른 대응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브리핑을 통해 “전국 학교 신학기 개학일을 4월 6일로 추가 연기한다”고 알리며 “‘소상공인 경영안정자금’ 신청 요건을 완화하는 등 ‘안전을 우선하는 학원’ 특례 보증 대출 상품을 3월 내 출시해 장기 휴원으로 인해 경영상 어려움을 겪는 영세학원에 대한 지원을 강화할 것”이라고 했다.

아울러 “방역 지원 등 지자체·교육청과 협조 하에 체계적으로 학원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휴원율이 떨어지는 것과 관련해선 “‘사회적 거리두기’에 학원도 협조하고 동참해 주실 것을 다시 한번 호소 드린다”며 “그것이 제대로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또 다른 대책들을 강구해야 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봉오 동아닷컴 기자 bong087@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