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대구 수성구을 무소속 출마…“당 떠나 광야로”
더보기

홍준표, 대구 수성구을 무소속 출마…“당 떠나 광야로”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17 16:34수정 2020-03-17 16: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대구 수성구을 무소속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홍 전 대표는 17일 오후 대구 수성못 상화동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한 번도 당을 떠난 적이 없는 저로서는 잘못된 협잡공천과 대선 경쟁자 쳐내기라는 일부 세력의 불순한 음모 때문에 잠시 당을 떠나 광야로 나가고자 한다”고 운을 뗐다.

이어 “이제 홍준표의 길을 가겠다. 지금부터는 오직 홍준표의 시간이다. 저는 마지막 정치를 고향에서 하고 싶다는 소박한 꿈이 있었다”고 덧붙였다.


홍 전 대표는 “이번 선거 출마를 위해 무려 3번이나 이삿짐을 싸면서 저 스스로 깊이깊이 돌아보았다”며 “새롭게 시작할 수 있도록 지혜와 성원을 보내달라”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또 “지난 25년 정치 인생에서 그토록 바라왔던 대구의 품에 정당의 굴레를 벗고 나서야 이제 비로소 안길 수 있게 되었다”며 “7전 8기의 시도 끝에 당의 외피와 굴레를 벗고 꿈에 그리던 내 고향 대구에서 ‘고향 정치’를 시작하려한다”고 말했다.

앞서 홍 전 대표는 고향 창녕이 있는 경남 밀양·창녕·함안·의령에 출마하고자 했다. 하지만 당 공천관리위원회의 ‘서울 험지 출마’ 압박에 경남 양산을로 공천을 신청했다.

공관위는 지난 5일 홍 전 대표를 양산을에서 컷오프했고, 홍 전 대표는 이에 반발해 무소속 출마를 결심했다.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