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전주발 착한운동·재난기본소득…문재인 대통령도 호평
더보기

전주발 착한운동·재난기본소득…문재인 대통령도 호평

뉴시스입력 2020-03-17 15:49수정 2020-03-17 15:4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북 전주발로 시작된 착한 임대 운동에 이어 재난기본소득이 문재인 대통령을 통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극복하기 위한 대표사례로 전국에 소개됐다.

문 대통령은 지난달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착한 임대 운동을 소개한데 이어 지난 16일 재난기본소득을 수도권 단체장들에게 모범사례로 거론했다.

문 대통령은 16일 서울시청에서 박원순 서울특별시장과 박남춘 인천광역시장,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마주하고 ‘코로나19 수도권 방역 대책회의’를 가졌다.


이 자리에서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전주시의 저소득층 5만명에게 52만700원을 지급하는 재난기본소득을 대표적인 수범사례로 소개했다.
실제로 문 대통령은 전 국민에게 일정액을 재난기본소득으로 지급하자고 제안한 수도권 단체장들에게 “어떤 형태로라도 코로나19로 타격을 입은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은 중요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키로 한 전주시의 사례를 들며, 중앙 정부가 나서기 전에 지자체 차원에서 할 일이 있다는 점에 대해 공감대를 보였다.

전주발로 시작된 재난기본소득은 문 대통령뿐 아니라 정치권에서도 거론됐다.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지난 11일 국회에서 열린 당 최고위원회에서 전주형 재난기본소득을 지급키로 한 전주시를 언급하면서 “국난 극복을 위한 국민의 지혜가 들불처럼 번져나가고 있다”고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모범사례로 소개했다.
전주발 재난기본소득이 착한 임대 운동과 같은 절차를 밟은 것이다. 실제로 지난달 16일 문 대통령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착한 임대 운동을 언급하면서 “전주시와 시민들께 박수를 보낸다”고 언급했다.

그달 17일 4개 경제부처 합동 업무보고와 3·1절 기념식에서 전주발 착한 임대 운동을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상생협력 우수사례로 지목하며 소개하기도 했다.

17일 김승수 전주시장은 “경제는 위기는 돈의 문제이기도 하지만 돈으로만 해결될 수 있는 것은 아니다”면서 “내가 힘들 때 누군가 나와 함께 하고 있다는 사회적연대, 즉 착한임대운동과 재난기본소득을 통해 전례 없는 위기를 극복해 나가겠다”고 화답했다.

[전주=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