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질본 “코로나19로 전세계 일상 바뀐다…거리두기 준수 부탁”
더보기

질본 “코로나19로 전세계 일상 바뀐다…거리두기 준수 부탁”

뉴시스입력 2020-03-17 15:36수정 2020-03-17 15: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9·11로 안보인식 변했듯 코로나19로 일상 바뀔 것
아프면 전파 막기 위해 쉬고, 기침 예절 지켜야
사회적 거리두기 등 개인·집단 협조 거듭 부탁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7일 “코로나19 전후로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의 일상생활이 바뀔 것”이라며 “개인위생 수칙과 사회적 거리두기를 개인적으로나 사회에서 적극 협조해 주길 바란다”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이날 오후 충북 오송 질병관리본부에서 열린 정례브리핑에서 “생활 속 방역의 실천, 또 개인위생의 실천으로 코로나19를 이겨낼 수 있고 충분히 우리가 극복해낼 수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권 부본부장은 “감염의 연결고리를 차단하고, 감염원을 찾는 것은 방역당국과 지방자치단체, 각 부처가 합심해서 노력할 것”이라면서 “국민 한분 한분이 감염 연결고리를 끊는 데 기여하는 것이 자신의 건강을 지키는 방법과도 같다”고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강조하며 “집회나 종교행사 등을 절대 자제를 하고 손 씻기나 기침예절 등 개인위생을 지켜주시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주요기사

특히 “이제는 이것이 불편함이 아니다”며 “마치 9·11테러 전후에 보안과 안보에 대한 인식이 완전히 바뀌었듯이 코로나19 전후로 전 세계 모든 사람들의 일상생활이 바뀔 것”이라고 전망했다.

권 부본부장은 “이제는 아프면 당연히 (감염병) 전파를 막기 위해서 본인 스스로 쉬어야 되고, 기침예절은 필수적으로 지켜야 되는 하나의 예의”라며 “그 길로 가야만 우리가 생활 속의 다른 모든 감염병도 이겨낼 수 있다”고 강조했다.

권 부본부장은 “우리와 사랑하는 가족들의 건강을 지켜낼 수 있기 때문에 계속해서 개인위생 수칙과 사회적 거리두기 등을 철저히 개인적으로나 사회에서 집단적으로 지키고 또 협조해줄 것을 거듭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