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재철 “추경, 마구잡이식 현금 살포…돈 쥐어줄 궁리” 비판
더보기

심재철 “추경, 마구잡이식 현금 살포…돈 쥐어줄 궁리” 비판

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17 11:03수정 2020-03-17 11:1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뉴시스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추가경정예산(추경)안과 관련해 “이 정부 눈에는 국민은 없고 오직 표만 있을 따름”이라고 비판했다.

심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추경안과 관련해 “(정부가) 경제 살릴 생각은 안 하면서 일단 국민 손에 돈 쥐여줄 궁리부터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그는 “오늘 추경을 처리해서 경제 숨통을 틔워줄 필요가 있는데, 정부와 여당은 총선을 코앞에 남겨둔 시점에 코로나19를 핑계 삼아 마치 헬리콥터에서 세금을 뿌리듯 선심 쓰겠다고 한다”고 표현했다.


심 원내대표는 “마구잡이식 현금살포가 아니라 꼭 필요한 곳에 꼭 필요한 만큼 지원하는 핀셋 지원을 해야 한다”며, 정부와 더불어민주당을 향해 “512조 원 넘게 편성한 울트라 슈퍼 예산을 언제 어디에 쓸 것인가? 올해 예산부터 서둘러 집행하라”라고 전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생계 어려운 계층을 지원하고 중소계층 자금난 해소에 추경이 쓰이도록 심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감염병 치료 역량 강화에도 추경이 투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이날 심 원내대표는 민주당의 비례연합정당 참여와 관련해선 “우리 당 의원들이 미래한국당에 입당하자 의원 꿔주기 꼼수라고 비난하고 황교안 대표를 검찰에 고발한 민주당이 이제 와서 비례연합정당에 의원 꿔주기를 하겠다는 것”이라며 “적반하장도 유분수”라고 강하게 말했다.

또 “이해찬 대표는 이에 대해 직접 해명해야 할 것이며, 즉각 검찰 고발을 취하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최윤나 동아닷컴 기자 yyynnn@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