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겨울 이상기온’ 벼 먹노린재 월동률 1.3배 증가…쭉정이 발생↑
더보기

‘겨울 이상기온’ 벼 먹노린재 월동률 1.3배 증가…쭉정이 발생↑

뉴스1입력 2020-03-17 10:55수정 2020-03-17 10: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벼 먹노린재 피해 © News1

전남 해남군이 겨울철 이상기온으로 월동 먹노린재의 숫자가 크게 늘어남에 따라 사전 방제 지도에 적극 나서고 있다.

17일 해남군에 최근 관내 친환경 단지 및 먹노린재 상습발생지를 대상으로 벼 먹노린재 월동률을 조사한 결과 월동률이 전년보다 1.3배나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올해 겨울철은 평균기온은 전년보다 2.2도 높은 3.8도로 성충 상태로 월동하는 먹노린재의 생충 수 또한 지난해보다 크게 늘어난 것으로 파악돼 사전방제를 소홀히 할 경우 큰 피해가 우려된다.


먹노린재는 우리나라에서 월동하는 해충으로 6∼7월쯤 월동처인 논둑이나 산기슭에서 논으로 이동, 벼 줄기 아랫부분에 즙을 빨아 성장기 벼를 고사하게 하고, 이삭이 팰 시기에는 반점미와 쭉정이를 발생시켜 수량이 감소하게 된다.

주요기사

먹노린재 방제를 위해서는 본논 이동전인 4~5월쯤 주 월동처인 논두렁과 산기슭에 적용약제를 살포해 미리 밀도를 낮춰주고 본논 이동 시기인 6월 하순~7월 상순에 집중방제해야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친환경단지는 주광성(빛을 쪼여 줬을 때 이동하는 성질)인 먹노린재 특성을 이용해 유아등을 설치하고, 먹이식물을 이용해 밀도를 낮춰주는 것이 효과적이다.

유아등은 논두렁이나 산기슭에 설치하고 1차(6월 상순~7월 하순), 2차(9월 상순~하순)로 나누어 점등을 하면 유인해 포획할 수 있다.

이와 함께 먹노린재 선호식물인 옥수수를 5월 상순~7월 하순까지 논두렁이나 산기슭에 식재해 본답에 가기 전 유인하는 먹이식물 트랩으로도 사전 방제가 가능하다.

군은 피해 최소화를 위한 방제지도반과 기동 예찰팀을 편성 운영하고, 일반재배단지 1만6000㏊, 친환경 재배단지 2000㏊에 13억2000만원의 사업비를 들여 모판처리약제와 친환경 방제약제를 지원할 계획이다.

김기수 해남군농업기술센터 소장은 “먹노린재는 친환경단지에서 발생이 많으며 방제를 소홀히 할 경우 암컷 1마리가 최대 55개를 산란해 연중 피해를 입힐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사전 방제를 통해 발생 밀도를 줄여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당부했다.

(해남=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