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심재철 “미래한국당 관련 논의…통합당이 의견 개진 가능”
더보기

심재철 “미래한국당 관련 논의…통합당이 의견 개진 가능”

뉴시스입력 2020-03-17 10:43수정 2020-03-17 10: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입인재 부분도 포함해서 논의할 것"

심재철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비례용 위성정당인 미래한국당의 비례대표 명단에 관해 “그 부분은 두고 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심 원내대표는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미래한국당 관련) 이것 저것 논의할 건데 좀 더 두고보자. 방향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는 통합당의 영입인재들의 비례대표 순번이 뒤쪽으로 밀려난 데 대해 “영입된 부분하고 차이가 있어서 그 부분을 포함해 논의하겠다”고 말했다.


미래한국당의 공천과 관련해 통합당이 개입할 수 있느냐는 질문에 “개입한다고 해서 우리가 표결권을 가지는 게 아니다. 뭐를 개입으로 볼 것이냐는 문제 아니냐”며 “우리 의견을 개진하는 것은 충분히 할 수 있지 않나”라고 답했다.

주요기사

심 원내대표는 이날 회의에서 “오늘 국회에서 논의되는 추경도 처리해서 우리 경제의 숨통을 틔워줄 필요가 있다. 하지만 정부와 여당은 총선을 코 앞에 남겨둔 시점에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를 핑계삼아 마치 헬리콥터에서 세금을 뿌리듯 선심을 쓰겠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또 “누차 강조하지만 마구잡이식 현금 살포가 아니라 꼭 필요한 곳에 필요한 만큼 지원하는 ‘핀셋 지원’을 해야 한다”며 “이런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코로나 추경이 한 번으로 끝나지 않을 수 있다고 했다”며 “경제 살릴 생각 안하면서 일단 국민의 손에 돈을 쥐어줄 생각이다. 이 정권 눈에 국민은 없고 오직 표만 있을 따름”이라고 꼬집었다.

이어 “올해 512조원 넘게 편성한 울트라 슈퍼 예산은 어디에 쓸 건가. 올해 예산부터 집행해 경제를 살리길 바란다”며 “또 정부와 여당은 추경 관련 주먹구구식 예산증액을 들이밀며 야당에 어깃장을 놓지 말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는 “생계 어려운 계층을 지원하고 중소계층 자금난 해소에 추경이 쓰이도록 심사를 마무리할 계획이다. 감염병 치료 역량 강화에도 추경이 투입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심 원내대표는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겨냥해 “위성정당과 관련해 우리 당을 비난하며 황교안 대표를 검찰에 고발했던 민주당이 이제와서 비례연합정당에 의원 꿔주기를 하겠다고 한다. 적반하장도 유분수”라며 “이 대표는 이에 대해 직접 해명해야 할 것이며 검찰 고발을 취하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그는 “비례연합정당은 선거를 앞두고 급조한 떳다방 정당”이라며 “새로운 야합을 시도하는 것이다. 국민을 기만한 민주당은 석고대죄해야 한다. 국민은 총선에서 준엄한 회초리를 들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