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NBA 스타 커리 “결식아동들 위해”
더보기

NBA 스타 커리 “결식아동들 위해”

조응형 기자 입력 2020-03-17 03:00수정 2020-03-17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 휴교로 무료급식 못받자, 아내와 ‘100만 끼’ 제공 캠페인
NBA ‘슈퍼스타’ 스테픈 커리(오른쪽)가 아내 아이샤 커리와 함께 코로나19 휴교 기간 중 결식아동들을 돕기 위해 자신의 트위터에 올린 동영상. 사진 출처 스테픈 커리 트위터
미국프로농구(NBA) 최고 스타 스테픈 커리(32·골든스테이트)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휴교 기간 중 식사를 해결하기 어려운 학생들을 위해 손을 내밀었다.

커리는 최근 아내 아이샤와 함께 오클랜드 지역 학생들에게 ‘100만 끼’를 제공하는 캠페인에 동참했다. 골든스테이트의 연고지 오클랜드는 현재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휴교 중이다. 커리는 트위터를 통해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전 세계가 힘쓰고 있다. 1만8000명 이상의 학생들이 하루에 2끼 이상을 학교에서 해결한다는 걸 알게 됐다. 이 학생들은 오클랜드 지역 학교들이 휴교하면서 식사가 어려워졌다. 이들을 돕기 위한 캠페인을 시작하기로 했다”고 전했다.

커리 부부의 기부는 지난해 7월 이들이 세운 ‘잇, 런, 플레이 재단(Eat, Learn, Play Foundation)’을 통해 이뤄졌다. 이들은 14일 오클랜드가 속한 앨러미다 카운티 소재 푸드뱅크와 함께 ‘100만 끼 이상’을 목표로 캠페인을 시작했다. 미국은 ‘내셔널스쿨런치프로그램(NSLP)’을 통해 전국 2970만 명의 학생에게 무료 또는 저렴한 가격의 점심을 제공한다. 하지만 코로나19로 인해 학교가 폐쇄되면서 저소득층 학생들은 학교에서 무상급식을 제공받을 수 없게 됐다. 오클랜드 소재 학교들은 휴교령에 따라 최소 4월 5일까지 문을 닫는다.


커리는 15일에는 골든스테이트 경영진, 코치진, 선수들과 함께 100만 달러(약 12억 원)를 모아 NBA 리그 중단으로 일자리를 잃은 홈구장(체이스 센터) 직원들에게 내놓았다.

주요기사

조응형 기자 yesbro@donga.com
#스테픈 커리#코로나 기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