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IMF “코로나19 동시다발적 부양책 필요…1조 달러 지원”
더보기

IMF “코로나19 동시다발적 부양책 필요…1조 달러 지원”

뉴시스입력 2020-03-16 23:37수정 2020-03-16 23: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동시다발적으로 조율된 통화·재정·규제 정책 펼쳐야"
"회원국 지원 위해 1조 달러 대출 역량 갖춰"

국제통화기금(IMF)은 16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대응하기 위해 각국이 동시다발적으로 조율된 부양책을 펼쳐야 한다고 호소했다. 또 타격을 입은 회원국 지원을 위해 1조 달러(약 1228조 원) 상당의 대출 역량을 갖춰 놨다고 밝혔다.

크리스탈리나 게오르기에바 IMF 총재는 이날 ‘건강한 국제 경제를 위한 정책 행동’이라는 제목의 성명을 통해 국제사회에 코로나19의 경제적 여파에 맞서기 위한 공조를 촉구했다.

그는 “공중 보건 영향 면에선 격리와 사회적 거리두기가 코로나19를 퇴치하기 위해 바람직한 처방이지만 글로벌 경제 보호를 위해서는 정확히 반대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그러면서 “지속적인 접촉과 긴밀한 조율이야말로 이 바이러스가 일으킨 경제적 고통을 상대적으로 오래 지속되지 않게 할 최고의 약”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는 “IMF는 회원들을 돕기 위해 1조 달러 규모의 대출 역량을 동원할 준비가 됐다”며 “첫 번째 방어선으로서 IMF는 유연성 있고 빠른 긴급 대응 수단을 배치할 수 있다”고 밝혔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전날 미국 연방준비제도(연준·Fed)의 제로 금리 도입을 ‘대담하고 조율된 통화 정책’이라고 평가하면서 각국이 더욱 많은 대응책을 펴야 한다고 요청했다.

그는 “바이러스가 퍼짐에 따라 조율된 조치 강화가 세계 경제에 자신감과 안정감을 키우는 핵심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장기적인 경제적 피해를 예방하기 위해 추가적인 재정 부양이 필요하다”며 “조율된 동시다발적 글로벌 재정 부양의 필요성이 시간이 갈수록 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선진경제에선 중앙은행들이 완화적인 재정 여건과 실물 경제에 대한 신용 흐름을 보장해 계속해서 수요를 지원하고 신뢰를 강화해야 한다”며 “은행들은 현존 규제에 관해 유연성을 활용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게오르기에바 총재는 “통화에서 재정, 규제에 이르기까지 이 모든 작업은 협력적으로 이루어 질 때 가장 효과적”이라고 덧붙였다.

[런던=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