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AP “美서 코로나19 백신 첫 임상시험 16일 실시”
더보기

AP “美서 코로나19 백신 첫 임상시험 16일 실시”

최지선 기자 입력 2020-03-16 22:34수정 2020-03-16 22:3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 뉴스1

미국 국립보건연구소(NIH)가 세계 최초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백신 임상 시험을 시작했다고 AP통신이 15일 보도했다.

AP통신은 익명의 정부 관리를 인용해 시애틀에 있는 카이저 퍼먼넨테 워싱턴 보건연구소(KPWHRI)에서 16일 첫 임상 시험 대상자가 코로나19 백신을 투여 받는다고 전했다. 백신의 최종 인증까지는 1년~1년 6개월 정도 걸릴 전망이다.

시험에 지원한 성인 45명은 NIH와 미국 제약회사 모데나가 공동 개발한 각기 다른 백신 주사제를 투여 받는다. 백신의 부작용 여부를 확인하는 1단계로, 백신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가 들어 있지 않아 감염 우려는 없다고 AP통신은 전했다. 통상 임상 시험은 3단계를 거친다.


이번 임상 시험은 사안이 급박하다는 이유로 동물 실험 과정은 건너뛰었다. 이는 백신 개발에서 극히 예외적인 경우라고 건강전문지 STAT은 분석했다.

주요기사

국내에서는 15일 국제백신연구소와 제넥신, 카이스트 등 6개 기관이 컨소시엄을 구성해 백신 개발에 착수했다. 7월 중 임상 시험 개시를 목표로 하고 있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