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석천 “월세 935만원 가게 12년 만에 휴업…무상 대여 하겠다”
더보기

홍석천 “월세 935만원 가게 12년 만에 휴업…무상 대여 하겠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20-03-16 17:30수정 2020-03-16 17: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방송인 겸 사업가 홍석천이 12년 간 하루도 쉬지 않았던 이태원 가게 영업을 코로나19 상황 종료까지 중단한다고 밝혔다.

홍석천은 16일 인스타그램에 “오픈한지 12년쯤 됐는데 단 하루도 쉬지도 않고 영업하던 가게”라며 “코로나19 때문에 지난주부터 잠시 휴업하고 있다”고 썼다.

그는 “눈물이 난다. 월세는 935만원 정도다. 이왕 문 닫고 쉬는데 번뜩 생각이 들었다”며 “혹시 이 공간을 이용하고픈 열정 넘치고 콘텐츠 좋은 분들 연락달라”고 전했다.


이어 “음식이어도 좋고 플리마켓 해도 되고 유튜브 촬영도 좋고 지자체와 연결해서 특산물 유통도 좋다. 월세는 내가 내겠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홍석천은 “이렇게 경기가 안 좋을 때는 아이디어와 열정을 모아서 서로가 도움되는 일을 해야 답이 나올 듯 하다”며 “새롭게 출발해 보자. 가만히 앉아 코로나19에 무너질 순 없다. 힘내보자”고 덧붙였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