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강남을 공천 취소된 최홍 “최고위 결정, 비민주적 불법행위”
더보기

강남을 공천 취소된 최홍 “최고위 결정, 비민주적 불법행위”

뉴시스입력 2020-03-16 16:29수정 2020-03-16 16:2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중대 결격사유 있듯 공관위 무시, 개인명예 짓밟아"
"경영자로서 책임물었을 뿐 개인비리·범법행위 아냐"
최홍, 출마선언 하자마자 최고위에서 공천취소 결정
심재철 "금감원 제재로"…최홍 "세상에 오해 가득차"

서울 강남구을 공천을 받아 16일 출마선언을 한 뒤 돌연 취소통보를 받은 최홍 전 ING 자산운용 대표가 “최고위 결정은 당헌당규를 명백히 위반한 비민주적인 불법행위”라고 분개했다.

최 전 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 정론관에서 최고위의 취소 결정에 대해 “공관위 공천과 재심 과정은 당헌당규에 따라 합법적인 것이다. 정당한 공관위 결정을 억지로 중대한 결격사유가 있는 양 만들어 공관위를 무시하고 무고한 개인 권리와 명예를 짓밟았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지난 2014년 래커리 운용대표 이사 시절 사건을 근거로 공천 무효를 발표했다”며 “이 중대결격 사유는 전혀 근거없는 것으로 도저히 인정할 수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최 전 대표는 “2014년 당시 채권운용 임원 잘못으로 금융당국 징계를 받았다”며 “제게도 경영자로서 관리 책임을 물어 징계를 내렸지만 개인 비리나 어떤 범법행위로 인한 것이 전혀 아니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그는 “은행장과 금융지주회장들이 상품관리 문제로 금융감독원 징계를 받는 것과 유사하다”며 “금감원의 징계수위에 대한 적절성에 이의를 제기할 수도 있지만 저는 관리책임과 실수를 인정하고 대표이사직에서 명예롭게 자발적으로 사임했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다시 한 번 개인 비리나 범법 행위는 없었다는 점 확인시켜 드린다”며 “이 건으로 검찰이나 사정기관의 소환 대상이 된 적이 없다는 점을 증명한다. 본사도 마지막까지 회사를 지키려는 노력에 감사를 표했다”고 전했다.

이어 “국민 여러분, 이게 진정 중요한 결격 사유에 해당된다고 보나. 그런 사유 있었다면 검찰소환 조사가 안 된 것이 가능하다고 보나”라며 “최고위에도 묻고 싶다. 중대 결격 사유의 기준은 마련하고 있나”라고 물었다.

최 전 대표는 “최고위는 공천관리위원회에 총선 관련 모든 임무를 일임했다”며 “공관위는 적법 절차를 토대로 2020년 3월16일 저를 비롯한 능력있는 분 총 168곳을 공천한 바 있다. 공관위는 공천 심사과정에서 모든 후보자격이 적합한지 심사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저는 두 번의 엄격한 검증과정을 이미 거쳤다”며 “최고위는 이제와서 공관위 결정을 무시하고 공관위와 정반대 결정을 내린다. 최고위 번복은 불법적이고 전례없는 월권행위”라고 질타했다.

이어 “오늘 최고위가 언급한 중대 결격사유인 금감원 제재에 대해, 어떤 대한민국 사정기관도 개인 비리와 범법행위를 문제삼은 적이 없다”며 “모든 기록이 증명한다. 명백한 근거도 없이 최고위에서 공관위 결정을 뒤집고 무효화한 것은 우리 얼굴에 먹칠하고 통합당 가치를 짓밟는 일”이라고 쏘아붙였다.

최 전 대표는 “최고위 결정을 보면서 우리나라 정치 수준을 다시 한 번 뼈저리게 느꼈다”며 “절차와 공정성, 합법성이 무시되는 결정이 일어났다. 이렇게 수준 낮은 정치행위가 이뤄지니 국민들이 정치를 불신하고 혐오하는 것”이라고 반발했다.

그는 “대한민국 정치는 언제 나아질 수 있나. 국민 눈높이에 맞는 수준을 언제 보여줄 수 있나”라며 “무모한 불법 정치 공작 뒤에 어떤 공작이 있는지 알 길이 없다. 알고싶지도 않다. 원칙과 기본을 중시해 통합당의 가치를 지켜달라”고 촉구했다.

앞서 강남구을 공천을 받은 최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총선 출마를 선언했지만 이후 최고위는 돌연 최 전 대표의 공천을 취소한다고 밝혔다. 최 전 대표가 출마를 발표할 당시 최고위에서는 취소 여부를 논의한 셈이다.

심재철 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에게 “금융감독원에서 제재를 받은 것이 취소 사유가 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최 전 대표는 출마 선언을 한 뒤 기자들이 김형오 공관위원장의 사천 논란 대상자가 된 것에 대해 묻자 “세상이 상당히 많은 오해들로 가득 차 있다고 생각한다. 김종인 전 대표가 한 말씀도 새겨봤지만 사천은 현재 공관위 구조에서 있을 수 없다”고 해명한 바 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