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질본 “韓, 무증상 감염률 높아…20% 퇴원 때까지 무증상”
더보기

질본 “韓, 무증상 감염률 높아…20% 퇴원 때까지 무증상”

뉴시스입력 2020-03-16 15:28수정 2020-03-16 15: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질본 "무증상 전파 증거는 없어…기획조사 진행중"

우리나라가 여타 국가보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무증상 확진환자의 비율이 높지만 무증상자의 전파 가능성에 대해서는 기획 조사·분석이 필요하다는 방역당국의 진단이 나왔다.

정은경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본부장은 16일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보다 무증상 감염자 비율이 높다”며 “진단 당시의 무증상이 끝(퇴원 시)까지 가는지를 유의하게 보고 있다”고 밝혔다.

정 본부장은 “초기 접촉자 검진을 하는 과정에서 증상이 없었지만 격리 관리하는 중에 증상이 생기는 경우가 굉장히 많다. 그 중 20% 정도는 퇴원할 때까지도 무증상”이라며 “우리나라가 다른 나라보다 무증상 비율이 상당히 높은 것은 (증상이 없는) 초기에 진단검사를 많이 한 요인이 분명히 있다. 이것은 질병의 역학적인 특성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다만 “무증상자가 전염력이 있느냐에 대해서는 아직 명확하지 않다”며 “무증상자의 2차 접촉자 감염 여부를 조사해야만 무증상 전파를 확인할 수 있는데 여태까지 조사하기론 객관적이고 증거가 명확한 전파 사례를 확인하지 못했다. (좀더) 기획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세종=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