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외교부 “기업인 예외입국 7~8곳 성과…프로젝트별로 허용”
더보기

외교부 “기업인 예외입국 7~8곳 성과…프로젝트별로 허용”

뉴스1입력 2020-03-16 15:11수정 2020-03-16 15: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여행객이 급감한 가운데 16일 오후 인천국제공항 제1터미널 출국장이 한산하다. 2020.3.16/뉴스1 © News1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한국발 입국을 제한한 일부 국가에서 기업인에 한해 예외적으로 입국을 허용하는 사례가 계속 늘어나고 있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16일 비공개 브리핑에서 “기업인들의 활동 제약을 최소화하기 위해 노력 중”이라며 “특정한 프로젝트 등 사안별로 약 7~8곳에서 우리의 요청을 수용하는 성과가 있었다”고 밝혔다. 예외적으로 입국을 허용해준 국가는 주로 아시아, 중동 국가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어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다른 외교장관들과 전화외교도 하고, 인터뷰도 진행하며 국제사회에 우리의 노력을 알리고 있다”며 “우리 정부의 방역노력을 구체적으로 알리는 것이 기업인들의 활동 제약을 최소화하는데 직결된다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정부는 터키, 중국, 베트남, 인도, 쿠웨이트, 카타르 등 한국 기업들의 활동이 많은 20여개 국가와 코로나19가 음성이란 걸 확인할 수 있는 건강증명서 등을 지참한 기업인에 한해 예외적 입국을 허용하는 체계를 마련하기 위한 협의를 진행 중이다.

주요기사

다만 현 단계에서 예외조치들은 큰 프로젝트 개별건에 대해서만 이뤄지고 있고, 기업활동에 한해 전면적으로 예외적 입국을 허용해주는 국가는 없는 상황이다. 또한 대부분 국가는 방역 목적으로 예외 없이 입국 제한을 적용하고 있기 때문에, 기업 활동에 한해서만 예외를 인정해주고 이것이 알려지는 데 조심스러워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미국에서는 한국의 방역 대책에 대해 긍정적인 반응이 이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외교부 고위 당국자는 “한국사례가 모범사례이기 때문에 잘 살펴보고 있고, 미국 사정에 맞게 적용하도록 검토하고 있다는 의견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드라이브스루 운영 등 여러가지 질문이 주미한국대사관에 접수되고 있다”고 밝혔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