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 “한국식 ‘드라이브 스루’ 검진, 국제 표준 되고 있어” 자평
더보기

靑 “한국식 ‘드라이브 스루’ 검진, 국제 표준 되고 있어” 자평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16 14:25수정 2020-03-16 14:3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동아일보DB

차량에 탄 채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는 한국식 선별 진료, 이른바 ‘드라이브 스루’ 검진에 대해 청와대는 “국제 표준이 돼 가는 상황”이라고 자평했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16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우리나라 방역 대응에 대한 외국의 평가를 어떻게 보느냐’는 취지의 질문에 “정부는 그동안 투명성, 개방성, 민주적 절차라는 3원칙 아래 코로나19에 대응하고 있다”면서 “확인한 바로는 외신에서는 압도적으로 (한국의 방역 역량을) 높이 평가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어 “한국의 진단키트에 대해서도 외국으로부터 수출 문의가 들어오고 있다는 보도도 있었다”고 덧붙였다.


‘외국에 수출하더라도 국내 공급에 문제가 없느냐’는 물음에는 “하루 10만 개 정도 생산할 수 있다. 우리나라 하루 진단 인원이 1만5000명 정도니 물량은 충분하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 관계자는 “결코 방심한 것이 아니다”라며 “정부는 긴장의 끈을 조금도 늦추지 않고, 앞으로도 그럴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무엇보다 현장에서 고군분투하는 의료인에 대한 고마움, 이런 어려움 속에서도 묵묵히 감내하는 국민에 대한 감사를 잊지 않겠다”며 “사태 종식 때까지 정부는 적극적인 역할을 하면서 긴장의 끈을 놓지 않겠다”고 했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