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마스크 명의 도용’ 고소…주민번호 도용? 가족이 대리구매?
더보기

‘마스크 명의 도용’ 고소…주민번호 도용? 가족이 대리구매?

뉴스1입력 2020-03-16 13:39수정 2020-03-16 13: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광주에 거주하는 50대 여성이 마스크 구매 과정에서 자신의 명이가 도용됐다는 고소장을 제출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광주북부경찰서의 모습. /뉴스1 DB © News1

광주 북구의 한 50대 여성이 마스크 구매 과정에서 자신의 명의가 도용됐다는 고소장을 제출, 경찰이 수사를 본격적으로 진행하고 있다.

16일 광주 북부경찰서에 따르면 50대 여성 A씨가 지난 9일 출생연도에 맞춰 광주의 한 약국에 들렀다가 “중복구매 확인 시스템에 이미 마스크를 구매한 것으로 나와 있다”는 약사의 말에 구매를 하지 못했다.

A씨의 주민등록번호로 마스크가 판매된 곳은 경북 지역의 한 약국으로 확인됐다.


이에 A씨는 12일 광주 북부서에 고소장을 제출했고 경찰은 경북지역 경찰서의 협조를 받아 현장을 확인했다.

주요기사

하지만 해당 약국에는 내부뿐만 아니라 외부에도 약국을 비추는 CCTV가 없는 것으로 확인돼 구매자를 확인할 수 없었다.

다만 경찰은 A씨가 해당 지역에 거주했던 이력을 확인했고, 지인이나 가족이 대리구매한 것은 아닌지 여부 등을 놓고 포괄적으로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정부는 현재 만 80세 이상 노인(1940년생 포함 이전 출생자)과 만 10세 이하 어린이(2010년생 포함 이후 출생자), 장애인, 장기요양급여 수급자 등 일부에게만 마스크 대리구매를 허용하고 있다. 이들은 대리인이 관계를 증명할 수 있는 서류를 지참해가면 대신 사다 줄 수 있다.

마스크 중복구매 확인 시스템의 오류가 아닌 명의를 도용한 사실이 확인될 경우 공문서 부정행사죄 등의 혐의를 적용할 수 있다고 경찰은 설명했다.


(광주=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