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고생하는 경찰관 쓰세요” 마스크 건네고 사라진 대구시민들
더보기

“고생하는 경찰관 쓰세요” 마스크 건네고 사라진 대구시민들

뉴시스입력 2020-03-16 12:34수정 2020-03-16 12: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대구 서대명파출소에 시민 마스크 기부 잇따라
경찰, 마스크 다시 행정복지센터로 전달

“경찰뿐 아니라 모두가 힘든 시기인데…시민들의 따뜻한 마음이 정말 큰 힘이 됩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대구시 남구에서 익명의 시민들이 잇따라 파출소에 마스크를 기부한 소식이 전해졌다.

16일 대구 남부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4시께 한 50대 남성이 남부경찰서 서대명파출소를 방문했다.


이 남성은 “경찰관들 고생하시는 데 쓰시라”며 근무하는 경찰에게 마스크 10장을 건넸다.

주요기사

그는 뒤돌아 곧장 파출소를 나선 뒤 빠른 걸음으로 사라졌다.

이보다 앞선 지난 9일 오후 3시께는 한 60대 여성이 파출소를 찾았다.

조용히 안으로 들어온 이 여성은 용건을 묻는 경찰관에게 “뉴스에서 경찰들이 마스크를 세탁해 다시 쓴다는 소식을 들었다. 마음이 아파 이것이라도 보탬이 됐으면 해 가져왔다”며 검은 비닐봉지를 건넸다.

봉지에는 여러 곳에서 구한 것으로 보이는 종류가 다른 마스크 29개가 들어 있었다.

경찰은 여러 차례 이 여성에게 이름과 연락처를 물었다. 하지만 여성은 연신 손사래를 치며 답하지 않고 파출소를 떠났다.

서대명파출소는 시민들에게 받은 마스크를 다시 행정복지센터에 기부, 거동이 불편한 독거노인과 장애인 등 마스크를 구하기 힘든 취약계층에게 전달될 수 있도록 했다.

안현준 서대명파출소장은 “시민 여러분께 정말 감사드린다. 치안 활동과 코로나19 대응에 최선을 다해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남구는 코로나19 슈퍼전파자로 지목된 신천지 대구교회가 있는 곳이다.

16일 오전 0시 기준 대구의 누적 코로나19 확진자는 6066명이며 이중 남구민은 1325명이다.

[대구=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