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리버풀 판 다이크 “팬 없는 우승은 큰 충격일 것”
더보기

리버풀 판 다이크 “팬 없는 우승은 큰 충격일 것”

뉴시스입력 2020-03-16 10:24수정 2020-03-16 10:2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코로나19 확산으로 EPL 내달 3일까지 중단
자력 우승까지 2승 남겨둔 리버풀 '흔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유럽 내 확산으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마저 중단된 가운데 리버풀 수비수 버질 판 다이크가 팬 없는 경기장에서 우승할지도 모른다며 우려의 목소리를 내비쳤다.

EPL이 코로나19 여파로 내달 3일까지 중단을 선언했다. 아스널의 미켈 아르테타 감독과 첼시의 칼럼 허드슨-오도이가 확진자로 판명되면서 뒤늦게 리그를 멈춘 것이다.

시즌 운영도 불투명해졌다. 영국 현지에선 시즌 조기 종료와 무효 또는 연장안을 두고 갑론을박이 한창이다.


가장 초조한 구단은 리버풀이다. 이번 시즌 9경기를 남겨 둔 시점에서 승점 82점으로 2위 맨체스터 시티(승점 57)와의 승점 차가 무려 25점으로 사실상 리그 우승을 눈앞에 뒀기 때문이다.

주요기사

리버풀 수비수 판 다이크는 영국 스카이스포츠와 인터뷰에서 “팬이 없는 곳에서 뛰고 싶은 선수는 없다. 우승해도 홈구장인 안필드에 팬이 없다면 충격적인 일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리그 운영과 관련해 어떤 결정이 내려질지 기다려야 한다. 하지만 우리가 할 일은 팬들에게 우승 타이틀을 선물하는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