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희연 교육감 “일 안 해도 월급받는 그룹있다” 실언 사과
더보기

조희연 교육감 “일 안 해도 월급받는 그룹있다” 실언 사과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20-03-16 09:22수정 2020-03-16 09: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 사진=뉴시스(서울교육청 제공)

조희연 서울시 교육감이 정규직 교직원을 ‘일하지 않아도 월급을 받는 집단’이라고 지칭한 데 대해 사과했다.

조 교육감은 15일 오후 8시 20분경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페이스북) 페이지 댓글에 문제가 될 수 있는 표현을 쓴 점, 진심으로 죄송하게 생각한다”며 “일부 표현에 문제가 있음을 발견했다. 이유 여하를 막론하고 상처를 받으신 선생님들께 깊이 사과드린다”고 적었다.

이어 “개학 연기를 두고 조정되어야 할 여러 사안을 고민하다 나온 제 불찰”이라며 “선생님들께 용서를 구한다”고 덧붙였다.


조 교육감은 “엄중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국면 중 학교에서 헌신하고 계신 분들을 이리저리 나누거나 차별할 의도는 추호도 없었다”면서 “현재 자신의 자리에서 모든 교육공동체 여러분들께서 애를 쓰고 계시는데, 그 와중에도 소외되거나 어려움을 겪는 분들이 없기를 바라는 마음으로 쓴 글이었다”고 해명했다.

주요기사

그러면서 “본의 아니게 마음이 상하신 모든 분들께 다시 한번 사과의 말씀을 올린다”고 재차 사과했다.

앞서 조 교육감은 같은 날 오후 5시경 페이스북에 “학교에는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과 ‘일 안 하면 월급 받지 못하는 그룹’이 있다”며 “후자에 대해서 만일 개학이 추가 연기된다면 비상 대책이 필요할 것”이라는 내용이 담긴 글을 올린 바 있다.

해당 글을 두고 ‘일 안 해도 월급 받는 그룹’은 정규직 교직원을, ‘일 안 하면 월급 받지 못하는 그룹’은 급식조리사, 돌봄사 등 공무직을 의미한다며 이는 정규직 교직원에 대한 실언이라는 지적이 이어졌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