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파워리더 인터뷰]“버스노선 개편 소통 중요… 준공영제 혁신계획 성공 이끌겠다”
더보기

[파워리더 인터뷰]“버스노선 개편 소통 중요… 준공영제 혁신계획 성공 이끌겠다”

강성명 기자 입력 2020-03-16 03:00수정 2020-03-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성현도 부산시버스조합 이사장
성현도 부산시버스운송조합 신임 이사장은 9일 동아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시민을 보다 안전하고 편리하게 모시기 위해 부산시의 도움이 절실한 상황이다. 준공영제 취지를 잘 살리도록 우리 역시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현안이 산적한 가운데 중책을 맡아 어깨가 무겁습니다.”

성현도 부산시버스운송사업조합 이사장(48)은 요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버스 업계에도 큰 위기가 닥쳤다고 말했다. 성 이사장은 9일 동구 조합 사무실에서 본보와 만나 “2월만 놓고 보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승객이 무려 50.4%나 감소했다. 올해 부산시가 버스 준공영제 예산으로 책정한 1281억 원이 이르면 5월 모두 고갈될 심각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성 이사장은 지난달 17일 조합 정기총회에서 제23대 이사장으로 선출됐다. 2015년부터 조합 부이사장으로 일하며 업계 목소리를 대변한 공을 인정받았다. 동남여객과 창성여객 등 부산 시내버스 회사 두 곳의 대표다.


그는 “주 52시간 근무제 도입으로 인한 비용 인상과 지속적인 승객 감소로 적자 회사가 늘어나는 상황이다. 전년도에 비해 올해 시 예산은 거의 늘지 않았고 버스 요금도 7년째 제자리여서 경영 악화가 불 보듯 뻔하다”고 토로했다. 지난해 부산 시내버스는 전면파업 위기에 몰렸다가 노조와 임금 3.9% 인상 및 시프트 근무(격주 6일, 월 24일 근무)에 합의했다. 성 이사장은 “추가경정예산 등 시 재정 투입이 현실화되지 않으면 노조가 일손을 놓기 전, 회사 스스로 문을 닫아야 하는 절박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현재 부산에선 33개 업체가 2511대의 시내버스를 운영 중이다.

주요기사

조합은 위기를 타개하고자 1월 부산시, 시민단체, 전문가, 노조 등이 참여하는 노사민정 상생협의회를 구성했다. 시가 추진 중인 버스 준공영제 혁신계획 방안 18개 과제와 버스 업계에서 요청한 5개 과제 등이 집중 논의되고 있다. 성 이사장은 “이번 기회에 ‘표준운송원가’로 묶여 있는 시 예산을 무료 환승 보전금, 순수 보조금 등으로 세분화해 줄 것을 강력하게 요청 중”이라고 말했다. 세금을 낭비한다는 시민들의 오해를 바로잡고, 버스 회사에 대한 부산시의 관리감독 범위를 명확하게 정하게 하기 위해서다. 그는 “재정이 어떤 목적으로 얼마나 투입되는지 정확하게 공개하면 일부 시민들이 가진 오해가 사라질 것”이라고 말했다. 당초 이달 내 합의안을 도출하려던 이 회의는 3차례 열리다 코로나19 확산으로 잠시 중단됐다.

그는 시에서 추진 중인 시내버스 노선 개편안과 관련해 소통을 강조했다. 성 이사장은 “시가 노선을 전면 개편하려고 연구용역을 진행 중이라고 해서 수차례 진행 과정을 문의했지만 답변을 듣지 못하고 있다. 이처럼 중요한 내용을 소통 없이 진행한다는 건 적절치 않다”고 지적했다. 관련 용역은 이르면 5월경 마무리될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시민들의 불편 및 요구 사항, 버스회사에서 그간 판단한 대중교통 수요 등을 간과한 채, 오직 예산 절감에만 몰두할 경우 향후 엄청난 파장이 우려된다”고 주장했다.

이와 함께 시내버스 운영 방안에 시민 참여를 확대하고, 내부 자정 노력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조합은 올해 처음 시민 제안 사업을 공모 중이다. 버스 서비스 개선 및 대중교통 문화 선진화 사업, 버스와 연계한 문화·예술 프로그램, 주민 공동체 활성화 사업 등에 대한 아이디어를 9월까지 모을 예정. 그는 “2017년부터 외부전문가가 참여하는 공개채용 제도를 운영해 채용 비리를 원천 차단하는 등의 노력에도 아직 부족한 면이 있다. 고강도 대책으로 ‘시민의 발’인 버스가 더 많은 사랑을 받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강성명 기자 smkang@donga.com
#부산시버스조합#버스노선 개편#준공영제 혁신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