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현대百, 협력사 매니저-판매사원 4700명에 75억 지원
더보기

현대百, 협력사 매니저-판매사원 4700명에 75억 지원

신희철 기자 입력 2020-03-16 03:00수정 2020-03-16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백화점-아웃렛 3000명에 30억
3000억 납품대금도 20일 당겨 지급
현대백화점그룹이 코로나19의 영향으로 매출이 감소한 매장의 매니저, 판매사원, 설치기사 등 4700여 명에게 3, 4월 두 달간 약 75억 원을 직접 지급한다. 유통업체가 직접 고용 관계가 아닌, 협력사의 매니저와 판매사원 등에게 지원금을 주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 같은 상생안은 정지선 현대백화점그룹 회장(사진)이 “우리도 코로나19 여파로 단기간의 적자가 우려되지만 동반자인 협력사와 매장 매니저들의 상황은 더 심각하다”면서 “이들을 위한 실질적인 지원 방안을 마련해 달라”고 주문한 데 따른 조치다.

현대백화점과 아웃렛은 21개 전 점포의 중소기업 브랜드 매장 매니저에게 각각 월 100만 원을 지원한다. 상황이 심각한 매니저에겐 두 달간 최대 200만 원을 준다. 그룹 관계자는 “백화점과 아웃렛에서만 약 3000명에게 30억 원 이상 지원될 것”이라며 “매장 매니저가 판매사원 급여를 모두 부담하는 만큼 어려움이 크다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패션기업 한섬은 대구경북 지역 매장 매니저에게 각각 100만 원, 그 외 지역 매장 매니저에겐 각각 30만 원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백화점면세점은 무역센터점과 동대문점에 입점한 중소기업 브랜드 판매사원에게 총 2억 원을 전달한다. 현대리바트는 판매사원 및 설치기사에게 두 달에 걸쳐 3억 원을, 현대L&C는 대구경북 지역 설치기사 등에게 월 5000만 원을 지원한다.

주요기사

현대백화점그룹은 협력사 대금도 조기 집행할 방침이다. 협력사 3800여 곳을 대상으로 약 3000억 원 규모의 납품 대금을 최대 20일 앞당겨 지급한다. 협력사들이 최저 1%의 이자율로 자금을 빌릴 수 있는 1000억 원 규모의 ‘동반성장펀드’의 심사 기간도 기존 3주일에서 일주일로 줄인다.

현대백화점그룹은 “협력사원들이 적극적으로 일할 수 있는 환경과 처우를 만들어야 한다”는 정 회장의 경영철학에 따라 다양한 상생안을 실행해 왔다. 현대백화점은 2017년부터 협력사원 복지제도를 운영 중이다.

신희철 기자 hcshin@donga.com
#현대백화점그룹#코로나19#정지선 회장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