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의당, ‘대리게임’ 류호정 재신임…‘음주운전’ 신장식 사퇴
더보기

정의당, ‘대리게임’ 류호정 재신임…‘음주운전’ 신장식 사퇴

뉴시스입력 2020-03-15 19:02수정 2020-03-15 22:2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장식·류호정, 도덕성 논란…격론 끝에 4시간 만에 결론
신장식 "심려 끼쳐 죄송…당에 도넘은 비난 자제해달라"

정의당이 15일 음주 및 무면허 운전 논란이 일었던 신장식 비례대표 후보에게 자진사퇴할 것을 권고했다. 대리게임 문제가 불거졌던 류호정 후보는 재신임하기로 했다.

정의당은 이날 오후 서울 중구에서 전국위원회를 열고 자격 논란이 벌어진 이들 후보에 대한 논의를 진행한 뒤 이같이 결정했다.

강민진 대변인은 브리핑을 통해 “전국위는 신 후보에게 사퇴 권고를 결정했다”며 “국민의 눈높이를 무겁게 받아들여, 신 후보에 대한 사퇴 권고라는 아프고 무거운 결정을 내리게 됐다. 신 후보 본인과 지지자 및 당원, 시민선거인단 여러분들에게 무거운 책임감을 느끼며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다만 강 대변인은 “신 후보는 공직후보자심사 절차를 준수했고 당 공직후보자심사위원회의 결정과 조치에 모두 따랐으며, 자신의 과오를 누락하거나 은폐한 사실이 없다”면서 “신 후보는 진보정치의 성장에 큰 기여를 해왔으며 정의당에서도 주요 당직을 맡아 헌신해왔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김종철 정의당 선거대책위원회 대변인은 이날 전국위 후 기자들과 만나 “당이 기준이나 검증을 제대로 마련하지 못한 부분이 있다”며 “신 후보는 당에서 정한 절차를 지켰고 성실히 임했다. 다만 국민의 눈높이에 맞지 않는 부분이 있어 사퇴를 권고했다”고 설명했다.
신 후보는 입장문을 통해 “당의 권고를 무겁게 받아들여 비례대표 후보를 사퇴한다”며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이제 당에 대한 비판과 비난은 저에게 돌리시고 정의당과 우리 후보들에 대한 도 넘는 비난은 중단해달라”고 호소했다.

정의당은 ‘대리게임’ 논란이 불거진 류호정 후보에 대해서는 재신임을 결정했다.

김 대변인은 “류 후보도 어려움이 있지만 그래도 한 차례 과오에 대해 진심으로 반성하고, 청년 노동자 IT 업계 부분을 위해서 후보 사퇴를 하지는 않기로 했다”고 밝혔다.

전국위에서는 두 후보의 자격 박탈을 두고 격론이 벌어진 것으로 전해졌다. 결국 오후 3시 시작한 전국위는 네 시간 가까이 회의를 진행한 끝에 이 같은 결정을 내렸다.

앞서 정의당 비례대표 후보 1번인 류호정 당 IT 산업노동특별위원장은 이화여대 재학 시절인 지난 2014년 온라인 게임 ‘리그오브레전드(LoL)’ 대리 게임 논란이 제기됐다.

후보 6번을 받은 신장식 변호사는 2006년부터 2007년까지 모두 네 차례에 걸쳐 음주·무면허운전 등 도로교통법 위반 혐의로 총 600만원의 벌금을 받은 사실이 알려져 파문이 일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