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북한 “코로나 방역 작업, 전국가적으로 계속 강화”
더보기

북한 “코로나 방역 작업, 전국가적으로 계속 강화”

뉴스1입력 2020-03-15 07:36수정 2020-03-15 07: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5일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을 철저히 막자’는 제목의 특집 기사를 싣고 관련 사진을 게재했다. 사진은 사리원애육원, 육아원에서 방역 작업을 벌이고 있는 모습. (평양 노동신문=뉴스1)

북한은 1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막기 위한 방역 사업이 전 국가적, 전인민적으로 계속 이어지고 있다고 밝혔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이날 ‘항시적인 긴장성을 유지하며 방역사업 계속 강화’라는 제목의 기사에서 함경도, 평안도, 황해도, 강원도 등 전국 각지의 방역 모습을 집중 보도했다.

함경남도에서는 위생방역 사업을 강도 높게 전개하고 있다면서 “지역의 비상방역 역량을 더욱 보강하면서 방역사업에 동원된 일꾼들을 적극 내세워 주고 그들의 사업과 생활을 잘 돌봐주기 위한 사업을 잘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함남 함흥시위생방역소에서는 공공장소와 여객운수 수단, 정류소를 비롯해 사람들이 많이 모이는 곳들에 대한 소독사업을 매일 정상적으로 진행하고 있다고 신문은 설명했다.

주요기사

또 성천강구역 통남종합진료소, 동흥산구역 양지종합진료소 등 함흥시 안의 진료소에서는 호담당 의사들이 주민들에 대한 검병 검진과 위생선전을 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2.8비날론연합기업소, 흥남제약공장에서는 여러 단위에 보내기 위해 많은 양의 소독약을 생산하고 있으며 함흥 영예군인수지일용품 공장에서는 자체 힘으로 짧은 기간에 의료용 보호복을 제작했다고 강조했다.

함경북도에서는 청진시 안의 여관들과 여객운수 수단들, 청진항에 입항하는 배들에 대한 소독사업을 철저히 하고 의학적 감시 대상자들에 대한 검병 검진과 물질적 보장사업을 책임 있게 하고 있다고 전했다.

함경북도 전자업무연구소에서도 방역 작업을 위해 소독수 제조기를 만들어 청진시 안의 여러 공장, 기업소들에 보내고 있다고 신문은 부연했다.

함북 무산군에서는 주민들과 공장, 기업소 종업원들에 대한 검병 검진을 정상적으로 진행하고, 발열 증상이 있는 사람들과 호흡기 질병 환자들을 신속히 확진, 치료하기 위한 대책을 세우고 있다고 설명했다.

강원도에서는 매일 1만 1000여 명의 도, 시, 군급 기관, 근로단체, 보건기관 일꾼들이 정치사업과 위생선전을 벌이고 있으며 금강군, 철원군, 법동군에서는 자체적으로 살균력이 센 소독수를 생산해 공장, 기업소들과 인민반들에 공급하고 있다고 신문은 소개했다.

이 외에 “평안남도, 평안북도, 황해북도 등 모든 지역에서도 곳곳에 위생 상식, 소독방법과 관련한 상식 자료들을 반영한 직관물들을 게시하는 것을 비롯하여 정치사업과 위생선전을 다양한 형식과 방법으로 진행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다만 북한은 자국 내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고 연일 강조하고 있는데, 이날 기사에서는 별다른 언급은 하지 않았다.

한편 신문은 이날 국제면(6면)에서도 중국, 미국 등 국제 사회의 코로나19 감염실태를 조명했다. 중국에서는 전국적으로 환자 1만 2094명이 발생했고, 미국은 코로나19 여파로 지난 13일 국가비상사태를 선포했다고 전했다.

별도의 기사를 통해 “남조선에서 감염자 8086명, 사망자 72명이 발생했다”면서 한국의 지역별 감염자 수를 전하기도 했다. 이 밖에 138개 나라와 지역에서 14만 5300여 명이 감염됐으며, 5410여 명이 사망했다고 신문은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