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19’ 위중환자 59→63명…중증 이상 100명 육박
더보기

‘코로나19’ 위중환자 59→63명…중증 이상 100명 육박

박태근 기자 입력 2020-03-14 14:56수정 2020-03-14 15: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내 코로나19 확진자중 상태가 위중하거나 중증 이상으로 판단되는 환자가 100명에 육박하고 있다.

중앙방역대책본가 14일 브리핑에서 상태가 위중한 환자 수가 전날보다 4명 늘어 63명이라고 밝혔다.

위중 상태인 환자는 인공심폐기인 에크모(ECMO) 또는 인공호흡기를 사용하고 있다.


산소 마스크를 쓰거나 열이 38.5도 이상인 중증환자 수는 전날 대비 3명 감소한 29명으로 나타났다.

주요기사

이에 따라 중증 이상 확진환자 수는 총 92명이다.

곽진 중앙방역대책본부 역학조사·환자관리팀장은 “기계호흡을 하거나 인공호흡을 하는 위중 상태인 환자 수는 63명이며, 중증환자 수는 29명”이라고 설명했다.

중증 이상 환자들 중에선 소아 혹은 청소년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중증 이상 환자는 이달 3일 41명이었지만 6일 57명, 9일 65명 등으로 꾸준히 늘고 있다. 지난 12일에는 중증 이상인 환자가 93명에 이르기도 했다.

위중 환자는 이날 4일 25명이었으나 8일 36명, 12일 59명 등으로 증가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