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北 매체 “새 소독가루 호평…1분에 대부분 세균 제거”
더보기

北 매체 “새 소독가루 호평…1분에 대부분 세균 제거”

뉴스1입력 2020-03-14 09:07수정 2020-03-14 09:0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1일 ‘신형 코로나비루스(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철저히 막자’라는 제목의 특집기사를 싣고 관련 사진을 공개했다. 사진은 용악산 비누 공장에서 코로나19에 대비해 소독수를 생산하고 있는 모습. 뉴스1

북한 매체는 14일 평양의학대학에서 개발한 라디소독세척가루가 호평받고 있다고 보도했다.

선전매체 ‘조선의 오늘’은 이날 “계면활성제를 피복하여 만든 라디소독세척가루는 종전의 소독약에 비해 우월한 점이 많다”고 소개했다.

이에 따르면 기존 소독약은 농도를 짙게 해 물품을 일정 시간 담가두어야 소독이 가능했다. 이에 불쾌한 냄새가 나고 물품이 탈색, 부식되는 문제가 발생했다.


새로 개발한 라디소독세척가루는 낮은 농도에서도 살균 효과가 높고 탈색이나 부식이 거의 없다고 매체는 설명했다. 원가도 10배 절약할 수 있다고 한다.

주요기사

매체는 또 “40℃의 물에 라디소독세척가루를 풀어 소독하면 1분 동안에 대부분의 세균이나 비루스(바이러스)를 죽일 수 있다”며 “식사 도구나 타일, 유리 등을 닦아내면 순간에 많은 세균이나 비루스를 죽이면서도 해당 물품의 광택을 보장할 수 있다”고 선전했다.

한편 북한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장기화에 따라 소독제품 개발과 생산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