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파출소 앞에 마스크 담긴 봉투 놓고 사라진 장애인 남성
더보기

파출소 앞에 마스크 담긴 봉투 놓고 사라진 장애인 남성

뉴시스입력 2020-03-14 08:47수정 2020-03-14 08: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부산의 한 파출소 앞에 20대 추정되는 장애인이 경찰을 응원하는 손편지와 마스크, 사탕 등이 담긴 서류 봉투를 놓고 사라졌다.

14일 부산 강서경찰서에 따르면 지난 13일 오후 4시 28경분께 강서구 신호파출소 출입문 앞에 20대로 추정되는 남성이 노란색 서류 봉투를 놓고 급히 달려가는 모습이 근무 중이던 경찰관들에게 목격됐다.

남성이 놓고 간 봉투 안에는 마스크 11장과 사탕, 따뜻한 마음을 담은 손편지가 들어 있었다.


이 남성은 손편지를 통해 “파출소 인근에서 근무하고 있는 지체3급 장애인이다”고 밝혔다.

주요기사

그는 “회사에서 받은 마스크가 조금 나누려고 한다”면서 “부자들만 하는게 기부라고 생각했는데 뉴스를 보고 저도 도움이 되고 싶어서 용기를 냈다. 너무 작아서 죄송합니다”고 전했다.

특히 그는 “위험할 때 가장 먼저 출동하는 (경찰관들의) 모습이 멋있고 자랑스럽다”고 강조했다.

이날 바쁜 업무로 힘들어 하던 파출소 직원들은 화이트데이 최고의 선물을 받았다고 기뻐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 관계자는 “자신도 구하기 힘들고 필요할텐데 하나씩 모은 것으로 추정되는 여러 종류의 마스크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로 고생하는 경찰관들을 위해 따뜻한 마음으로 나눠준 시민께 감사인사를 보낸다”고 밝혔다.

[부산=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