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3이닝 무실점·150㎞’ 롯데 박세웅 “직구 제구 만족”
더보기

‘3이닝 무실점·150㎞’ 롯데 박세웅 “직구 제구 만족”

뉴스1입력 2020-03-14 04:02수정 2020-03-14 04:0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롯데 자이언츠 박세웅. (롯데 자이언츠 제공) © 뉴스1

롯데 자이언츠의 우완 영건 박세웅이 청백전 호투를 선보였다.

박세웅은 13일(한국시간) 호주 애들레이드 스프링캠프에서 진행된 청백전에 선발 등판해 3이닝 3피안타 1볼넷 4탈삼진 무실점 호투를 펼쳤다.

총 46구를 던져 최고 구속은 150㎞까지 나왔다. 직구 외에도 커브, 슬라이더, 포크볼을 두루 구사했다.


경기는 6회 약식 경기로 치러졌고, 박세웅과 댄 스트레일리가 각각 청팀과 백팀의 선발 투수로 등판했다.

주요기사

스트레일리도 2이닝 1탈삼진 퍼펙트 피칭을 선보였다. 32구를 던지며 최고 구속은 147㎞를 마크했다. 직구와 커브, 슬라이더, 체인지업을 던졌다.

경기는 득점 없이 0-0 무승부로 마무리됐다.

경기 후 허문회 감독은 “타자들과의 빠른 승부에 집중해 성과를 낸 투수진이 빛난 경기였다”고 투수들을 칭찬했다.

박세웅은 “전반적인 컨디션이 좋았다. 지난 등판에 비해 개선된 직구 제구가 가장 만족스럽다”며 “직구로 볼카운트를 유리하게 잡아갈 수 있었고, 감독님께서 강조하신 ‘빠른 승부’가 가능해졌다”고 자평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