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WP “코로나로 세계 금융위기 온다면 伊서 시작”
더보기

WP “코로나로 세계 금융위기 온다면 伊서 시작”

최지선 기자 입력 2020-03-14 03:00수정 2020-03-14 08:5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3개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 예상… 8번째 경제대국이지만 재정 불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전 세계 금융위기가 발생하면 이탈리아가 시발점이 될 것이라고 미국 워싱턴포스트(WP)가 12일(현지 시간) 보도했다. 영국 가디언 역시 “유럽중앙은행(ECB)이 코로나19 사태를 피하기를 바란 단 한 국가가 있다면 바로 이탈리아”라고 우려했다.

이탈리아는 세계 8위, 유로존 3위 경제 대국이지만 높은 정부 부채, 만연한 지하경제, 잘사는 북부와 낙후된 남부의 갈등 등으로 ‘유로존의 약한 고리’로 불린다. 특히 국내총생산(GDP) 대비 정부 부채 비율은 약 135%로 유럽 주요국 중 최고다. 2008년 금융위기, 2010년 남유럽 재정위기 때 다른 유럽국보다 더 큰 피해를 입은 이유다. 이로 인해 2019년 기준 GDP가 금융위기 직전인 2007년 수준을 회복하지 못하고 있다. 같은 해 1인당 실질 국민소득 역시 약 20년 전인 2000년보다 낮다.

이런 상황에서 코로나19란 대형 악재를 만난 이탈리아 경제가 3개 분기 연속 마이너스 성장을 이어갈 가능성이 거론된다. 미 투자은행 골드만삭스는 지난해 4분기(―0.3%)에 이어 올해 1, 2분기 성장률 역시 각각 1.5% 감소할 것으로 내다봤다. 최대 은행 우니크레디트 주가는 최근 한 달간 39% 떨어졌다. 이탈리아 은행권은 국채의 25%를 보유해 정부 재정이 흔들리면 줄도산 위기에 처할 수 있다. 프랑스, 스페인도 이탈리아 국채를 대량 보유해 이탈리아 위기가 이웃 나라로 번질 가능성 역시 제기된다.


최지선 기자 aurinko@donga.com
관련기사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이탈리아#wp#세계 금융위기#국제 경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