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간호사 이어 의사들도 “면마스크 검토”
더보기

간호사 이어 의사들도 “면마스크 검토”

박성민 기자 입력 2020-03-14 03:00수정 2020-03-14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공적판매후 공급량 절반이하 줄어… 대형병원마저 수급 어려움 겪어
일부 ‘마스크에 이름’ 쓴뒤 재활용
박능후 ‘재고 쌓아두고 싶어’ 발언에 의사총연합회 등 “장관 경질” 성명
덧신 없어 헤어캡 신고… 덧신이 없어 헤어캡을 대신 신고 있는 의료진. 대한전공의협의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치료 병원에 덧신, 마스크 등 보호 장구가 부족하다고 밝혔다. 대한전공의협의회 제공
최근 서울성모병원의 일부 수술실에서는 간호사들이 수술용 마스크 대신 면 마스크를 쓰기 시작했다. 재고가 부족한 탓이다. 다음 주부터는 의사들도 면 마스크 착용을 검토하고 있다. 면 마스크는 얼굴에 고정시켜 줄 부직포와 끈이 없다. 수술실에서 장시간 착용하면 풀릴 위험이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마스크 부족 현상이 계속되면서 대형병원조차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다. 병원마다 공급량이 평소의 50% 이하로 줄어들어 재고가 급속히 소진되고 있는 것이다.

의료현장에서 계속 어려움을 호소하자 박능후 보건복지부 장관은 12일 국회에 출석해 “의료계에는 (마스크를) 우선적으로 공급하고 있어 그렇게 부족하지 않다”며 “(병원들이) 넉넉하게 재고를 쌓아두고 싶어 하는 것”이라고 발언했다.


현장과 동떨어진 보건당국 수장의 발언이 나오자 의료계는 발칵 뒤집혔다. 전국의사총연합회는 13일 성명을 내고 “거짓말쟁이 장관의 즉각적인 파면을 요구한다”고 밝혔다. 대한병원의사협의회도 “의료계를 폄하한 박 장관을 즉각 파면하라”고 요구했다. 대한개원의협의회와 전국보건의료산업노동조합은 이날 “현장을 모르는 발언”이라며 박 장관을 비판했다.

주요기사

현장에서는 마스크뿐만 아니라 다른 보호장구 부족도 심각하다. 경기지역의 한 병원에 근무하는 전공의 A 씨는 “의심환자가 있는 코호트(격리) 구역에 들어갈 때 쓰는 N95 마스크를 사흘씩 쓴 적도 있다”고 말했다. 마스크를 반복해서 사용하다 보니 다른 사람의 마스크와 섞이지 않도록 겉면에 이름을 적기도 한다. 대한전공의협의회는 고글과 덧신이 부족해 비닐을 쓰거나 발에 헤어캡을 둘러싸고 근무하는 사진을 공개했다.

대한병원협회와 주요 대형병원에 따르면 병원마다 확보된 마스크 수량은 3∼5일 치에 불과하다. 일부 병원은 코로나19 이외에 다른 감염병 환자를 치료할 때 기존의 N95 마스크 대신 KF94 마스크를 쓰도록 마스크 착용 기준을 낮췄다. 의사들 사이에서는 최근 무허가 판매를 하다가 적발된 마스크라도 정부가 임시로 사용을 허용해줘야 한다는 말까지 나온다. 서울의 한 병원 관계자는 “이번 주 신청 물량도 아직 들어오지 않았다”며 “다음 주 물량을 신청해도 언제 받을 수 있을지 기약이 없다”고 말했다.

이는 마스크 공적판매 비율이 80%로 확대된 후 병원들에 공급되는 물량이 턱없이 모자라기 때문이다. 병원급 의료기관(3360개)은 대한병원협회를 통해 마스크를 조달하고 있다. 협회는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등록된 의료진 등 정직원과 병상 수를 기준으로 마스크를 공급한다. 그러나 공급 대상에 환경 미화, 시설 관리, 환자 이송 등은 제외돼 있다. 서울아산병원의 경우 일주일에 약 14만3000장의 마스크가 필요하지만 이번 주에는 7만1000장밖에 신청하지 못했다.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관계자는 13일 브리핑에서 “병원 종사자도 마스크를 써야 하므로 현장에서 부족할 수 있다고 판단한다”며 박 장관의 발언과 다른 설명을 내놓았다.

박성민 기자 min@donga.com
#코로나 바이러스#코로나19#의료계#면마스크#마스크 부족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