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선아, 故 설리 반려묘 키운다 “‘블린이’ 돌봐준 김희철에 감사”
더보기

김선아, 故 설리 반려묘 키운다 “‘블린이’ 돌봐준 김희철에 감사”

뉴스1입력 2020-03-13 18:01수정 2020-03-13 18:0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설리 인스타그램 캡처 © 뉴스1

배우 김선아가 고(故) 설리(최진리)의 고양이를 맡아 키우고 있는 사실을 알렸다.

김선아는 13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데려온지는 조금 지났지만 나만 보기엔 너무 사랑스럽고 이쁜 아이여서 우리 같이 블린이 보자구 조심스럽게 투척. 최고블린 사랑해”라며 자신이 설리의 고양이를 키우고 있음을 밝혔다.

이날 김선아는 고양이의 사진과 함께 공개한 이 글에서 “바로 블린이를 제가 케어하기에는 자신도 없고 막상 애기를 보니까 마음이 무너지더라”고 말했다.


이어 “바쁜 희철오빠에게 좀 돌봐달라고 조심스럽게 부탁드렸는데 고민도 안하고 바로 돌봐주고 애기 건강검진이며 다 해줘서 너무 너무 너무 감사하고 진짜 감동이였다. 정말 멋진 사람”이라며 김희철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주요기사

앞서 김희철은 지난해 12월29일 자신의 유튜브 계정 라이브 방송을 통해 설리의 반려묘 ‘블린이’를 돌보고 있다며 “우리 동생 설리를 기억해주시고, 사랑해주시고, 아껴주셨던 여러분들. 우리 블린이 잘 있다. 블린이가 처음 왔을 때 굉장히 아팠다. 등에 큰 종기도 나있어서 병원 가서 수술도 시켰다. 잘 지내고 있다. 걱정하지 말라”고 알린 바 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