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세계면세점, 오는 16일 명동점·강남점 휴점… ‘사회적 거리 두기’ 확대
더보기

신세계면세점, 오는 16일 명동점·강남점 휴점… ‘사회적 거리 두기’ 확대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입력 2020-03-13 17:44수정 2020-03-13 17: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소비자·임직원 안전 고려한 조치”
코로나19 확산으로 매출 부진 영향

신세계면세점은 오는 16일 명동점과 강남점 등 서울 시내 면세점 두 곳을 휴점 한다고 13일 밝혔다. 세계보건기구(WHO)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라 ‘팬데믹(세계적 대유형)’ 선언을 함에 따라 소비자와 직원 건강을 고려한 조치라고 설명했다. 코로나19 확산으로 하늘길이 막히고 해외출국자가 크게 감소한데 따른 매출 부진도 영향을 미쳤다는 분석이다.

신세계면세점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소비자와 임직원 안전을 우선해 취한 것”이라며 “정부가 주도하는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에 적극 동참하고 안전에 만전을 기하기 위한 조치이기도 하다”고 말했다.

한편 신세계면세점은 영업시간 단축을 통해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에 동참해 왔다. 모든 시내점 영업시간을 기존 11시간 30분(오전 9시~오후 8시 30분)에서 7시간(오전 11시~오후 6시)으로 단축 운영해 왔다.


동아닷컴 김민범 기자 mbkim@donga.com
주요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