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與, 심상정 찾아 ‘연합정당 동참’ 요청했지만…“정의당 입장 불변”
더보기

與, 심상정 찾아 ‘연합정당 동참’ 요청했지만…“정의당 입장 불변”

뉴시스입력 2020-03-13 16:21수정 2020-03-13 16: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심상정 "정치개혁 공조 입장서 與 선택 매우 허탈"

더불어민주당이 13일 전당원 투표 결과에 따른 진보·개혁 진영의 비례 연합정당 참여를 선언한 가운데, 이미 연합정당 ‘불참’으로 당론을 정한 정의당을 찾아 연합정당 동참을 공식 요청했다.

그러나 정의당은 “자당의 결정을 존중해달라”고 답변, 사실상 민주당의 요청을 거부하면서 불참 입장을 명확히 했다.

윤호중 민주당 사무총장은 이날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 마련된 심상정 정의당 대표 사무실을 찾아 심 대표와 비공개 회동을 가졌다. 그는 이 자리에서 연합정당 참여에 대한 당의 입장을 설명하고, 정의당의 동참을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장은 20여분간의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심 대표에게) 군소 정당들이 함께 비례연합 정당에 참여해줬으면 좋겠다는 제안의 말씀을 드렸다”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우리 당이) 연합정당에 참여하지만 군소 정당들의 의회 진출 기회를 넓혀주는 (정치개혁의) 기본 취지를 훼손하지 않기 위해 우리 당의 비례 후보들을 당선 가능권 뒷순위로 배치하는 것도 고려하고 있다고 전했다”고 했다.

그러나 정의당은 민주당의 이러한 요청에 사실상 거부 입장을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윤 총장은 “정의당 전국위원회가 결정한 사안을 그대로 답했다”며 “정의당은 그 결정에 대해 재논의할 의사가 없다고 했다”고 말했다.

정의당도 이어진 브리핑에서 이 같은 입장을 재확인했다. 강민진 대변인은 “(심 대표는) 민주당이 결국 연합정당을 선택하게 된 것에 대해 정치개혁을 함께 해온 입장에서 매우 허탈하다고 말씀하셨다”고 전했다.

그는 또 “(심 대표는) 연동형 비례대표제 개혁은 거대 양당의 대결 정치를 극복하기 위한 것이었는데, 이번 총선이 결국 거대 양당의 위성정당 간 대결로 치뤄지게 돼 정의당에게도 큰 시련이 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심 대표는 정의당은 정치를 바꾸기 위해 태어난 정당이고 어렵더라도 정치개혁의 길을 굳건히 꿋꿋히 걸어갈 것이란 말씀을 드렸다”며 “정의당은 이미 결정했고 정의당의 결정을 존중해줄 것을 다시 한 번 말씀드렸다”고 했다.

강 대변인은 연합정당 불참으로 의석수 확보에 어려움이 예상되지 않느냐는 질문에 “정의당은 정의당의 이름으로 국민에게 선택받겠다는 것”이라고 답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