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콜센터도 아닌데 세종청사 집단감염…하루에만 14명 무더기 감염
더보기

콜센터도 아닌데 세종청사 집단감염…하루에만 14명 무더기 감염

뉴스1입력 2020-03-13 08:36수정 2020-03-13 08: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11일 세종시 어진동 정부세종청사 출입구에서 공무원들이 마스크를 쓴 채 스피드게이트를 통과하고 있다. 정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얼굴 인식 시스템을 일시 중단했다. 2020.3.11/뉴스1 © News1

정부세종청사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속출하면서 집단 감염 우려가 현실화하고 있다. 지난 12일 하루사이 확진자가 14명이나 나왔지만 행정공백 우려 속에 확진자 발생 사무실 부분 폐쇄 등 사후약방문식 대응에 그치면서 어느 때보다 불안감이 크다.

13일 방역당국에 따르면 전날까지 정부세종청사 내 코로나19 확진자는 모두 21명에 달했다. 부처별로 해양수산부가 18명으로 가장 많고 이어 국가보훈처 2명, 보건복지부·교육부 각 1명이다.

세종청사 밖 건물을 임대해 쓰는 인사혁신처, 별도 건물을 지은 대통령기록관(행정안전부) 소속 공무원 확진자까지 합하면 총 24명이다.


하루에만 해수부를 중심으로 확진자가 14명이나 쏟아지면서 세종청사 내 공무원들은 물론 지역사회 전반적으로 코로나19 추가 감염에 대한 두려움이 확산 중이다.

주요기사

세종청사는 총리실을 비롯해 22개 중앙정부기관 1만5000명이 근무하는 1급 보안시설이다. 모든 부처가 하나로 연결된 건물 구조여서 어느 한 부처에서 확진자가 발생하면 집단감염에 취약할 수밖에 없다.

더구나 우리나라 행정부의 중심인 만큼 행정공백 사태를 막기 위해서라도 확진자가 발생할 경우 해당 부처 전격 폐쇄나 전 직원 자택근무 등의 적극적인 조치를 취할 수 있는 형편도 아니어서 감염병엔 무방비다 .

경제부처 한 과장급 공무원은 “바로 옆동 사무실(부처) 직원이 확진됐더라도 달랑 마스크 하나에 의존하면서 근무해야 한다”라며 “정부부처가 전 직원 재택근무 등의 조치를 했다간 행정기능 마비 등 비판이 쏟아질까봐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처지다”라고 토로했다.

방역당국은 최근 세종청사 17개동을 연결하는 연결통로를 차단하는 등 방역을 강화했다. 청사 출입구마다 발열기를 비치해 출입시 발열측정을 의무적으로 하도록 했다.

청사 출입구에 설치된 스피드게이트 안면 인식시스템은 잠정 중단했다. 직원들이 얼굴 인식을 위해 마스크를 벗었을 때 코로나19가 전파될 가능성마저 차단하겠다는 취지다.

하지만 세종청사 구조상 모든 부처를 연결하는 통로를 일시적으로 차단하더라도 건물 옥상은 차단이 불가능해 실효성 있는 조치로 볼 수 없다는 지적이 나온다.

게다가 확진자가 나올 경우 해당 직원이 근무하던 사무실을 부분 폐쇄한 후 긴급 방역을 실시하고, 같은 부서 직원들을 자택에서 대기하도록 하는 ‘소잃고 외양간 고치기’식 대응에 그치고 있는 점도 감염 확산 위험을 키우고 있다.

방역분야 한 전문가는 “전염병 확산을 막는 정부부처 내 컨티전시플랜(비상계획)을 세워서 단계별 대응책을 즉시 마련해야 한다”며 “지금이라도 출입구 내 선별진료소 설치, 재택근무를 비롯한 유연근무 범위 대폭 확대 등이 적극적인 조치를 취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추세상으로 정부세종청사 내 확진자는 더욱 늘어날 가능성이 높아 보이는 가운데 전염병에 취약한 구조인 세종청사 내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당국이 어떤 방식으로 시나리오별 대응책을 내놓을지 관심이 고조된다.


(세종=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