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형오 “사천 폐해 없애려 공관위 와…홍준표와 감정 없다”
더보기

김형오 “사천 폐해 없애려 공관위 와…홍준표와 감정 없다”

뉴시스입력 2020-03-12 18:45수정 2020-03-12 18: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탄핵 쓰나미 맞고 보니 새 인물 발굴 쉽지 않아"
"사천이라고 프레임 씌운 것 대응할수록 덧씌워"
홍준표 '양아들 공천' 비판엔 "대꾸할 가치 없어"
"홍준표와 악연도 없고 감정도 없다…다 잊었다"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은 12일 자신에게 제기된 사천(私薦) 논란에 대해 “저는 일주일 후면 시민으로 돌아갈 사람이다. 사천이라면 ‘보스’(boss)가 찍는 게 사천이고 보스 정치다. 그런 폐해를 없애려고 우리(공관위)가 온 것”이라며 “제 마음대로 (공천)한 사람은 한 명도 없다”고 반박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후 통합당 공천 심사 결과를 발표한 뒤 기자들과 만나 “이번에 3년간 야당 생활을 하다보니까, 그것도 탄핵이라는 쓰나미를 맞고 보니까 현역을 비롯해서 새 인물을 발굴하기가 쉽지가 않았다”며 “그래서 어렵게 모시고 오면 사천이라는 프레임 덧씌운다”고 토로했다.

이어 “저와 공관위원들은 좋은 사람을 모시려 틈나는 대로 노력했다”며 “그 중 많은 훌륭한 분들이 극구 사양했는데 현 정권의 방해공작이 두려워서 하던 일을 계속하겠다고 해서 못 모신 분들이 굉장히 많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사천이라고 프레임을 덧씌운 것에 대응할수록 덧씌운다”며 “그래서 일일이 대응하지 않으려고 한다. 여러분이 큰 변화의 흐름 읽어주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날 무소속 출마를 공식화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미래통합당 전신) 대표가 양아들, 수양딸 공천이라고 비판한 것에 대해서는 “업무가 끝나면 양아들, 수양딸은 다 사라질 것이다. 그런 문제는 반응하고 대꾸할 가치를 느끼지 않는다”고 답했다.

홍 전 대표의 공천에 과거 악연으로 인한 사적인 감정이 작용했냐는 질문에는 “악연도 없고 감정도 없다”며 “난 지나간 일에 연연해 하는 사람이 아니다. 거울에 비춰보면서 나은 방향으로 가고자 하는 생각했지 과거에 연연 안 한다. 다 잊었다”고 일축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